애플코리아, 이달 25일 아이폰11·애플워치5 韓 출시

가장 비싼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최대 203만원 달해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애플코리아는 오는 25일 한국에 아이폰11 시리즈, 애플워치5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애플코리아는 해당 제품들을 애플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와 애플스토어 가로수길, 애플 공인 리셀러 및 이동통신 3사에서 구매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국내 가격은 아이폰11이 99만원부터, 아이폰11 프로는 139만원부터,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155만원부터 시작한다. 아이폰11은 전작인 아이폰XR과 출고가가 같다. 아이폰11 프로·아이폰 11 프로 맥스는 전작인 아이폰XS(137만원부터), 아이폰XS 맥스(150만원부터)보다 최소 출고가가 다소 올랐다.

아이폰11 프로의 모습. [출처=애플]

용량별로 살펴보면, 기본형인 아이폰11은 64GB(기가바이트) 모델이 99만원부터 시작한다. 128GB는 106만원, 256GB는 120만원이다. 6.1인치 LC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고 후면 듀얼 카메라를 장착했다.

후면 트리플 카메라와 5.8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아이폰11 프로는 64GB 모델 139만원, 256GB 모델 160만원, 512GB 모델 187만원부터 시작한다. 6.5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64GB 155만원, 256GB 176만원, 512GB 203만원이다.

같은 날 출시되는 애플워치5는 GPS 모델이 53만9천원부터, 셀룰러 모델은 65만9천원부터 시작된다. 화면을 보지 않아도 시계가 표시되는 '올웨이즈온 디스플레이'가 새로 적용됐다. 셀룰러 모델에는 아이폰이 주변에 없어도 긴급 구조 전화를 걸 수 있는 기능도 도입됐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