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 화재發 수주절벽 직면…생태계 복원 나선 배터리업계


14일 삼성SDI 이어 LG화학도 ESS 안전성 강화 관련 입장 발표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국내 에너지저장시스템(ESS)에 잇따라 화재사고가 발생하면서 시장이 고사 위기에 처하자 국내 배터리업계가 생태계 복원에 나섰다. 삼성SDI는 화재 복구비용의 10배인 2천억원 규모를 선제적으로 투자하기로 한 데 이어 LG화학도 올해 말까지 자체리콜을 포함한 고강도 대응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특히 이같은 조치는 화재 원인이 정확히 규명되지 않은 가운데 이뤄지는 배터리 업계들의 선제적 대응이다. ESS 시장 생태계를 살리지 못하면 자칫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 속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풀이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발생한 국내 ESS 화재는 26건으로 이 중 14곳에서 LG화학 제품이 사용됐다. 삼성SDI 제품은 9곳에 쓰였고, 나머지 3곳은 인셀 등 군소 업체 제품이다. 지난 6월 정부의 ESS 화재 조사 발표 이후에도 LG화학 2건, 삼성SDI 1건의 추가 화재가 발생했다.

계속된 ESS 화재로 인해 국내 ESS 시장은 급속도로 위축되고 있다. 삼성SDI는 올해 상반기 기준, 국내 ESS 수주가 지난해 대비 절반 이상 감소했으며 3분기 실적은 컨센서스를 하회할 전망이다. LG화학 역시 올해 ESS 화재관련 보상금과 충당금 등 일회성 비용만 3천50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상황이 이렇자 이들 업계는 에너지 시장의 불안감을 잠재우기 위한 고강도 대책 마련에 나섰다. 삼성SDI는 국내 전(全) ESS에 특수소화시스템을 설치하기로 했다. 임영호 삼성SDI 부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안전성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앞서 삼성SDI는 지난 1년간 국내 전 사이트를 대상으로 ▲배터리 보호 위한 3단계 안전장치 설치 ▲배터리 충격 여부 확인 센서 부착 ▲시공업체 정기교육 ▲배터리 상태 감지 펌웨어 업그레이드 등을 진행해왔다. 여기에 더해 특수 소화시스템을 개발해 신규 및 이미 설치된 사이트에 적용키로 했다.

이같은 조치로 인해 삼성SDI는 최대 2천억원 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현재까지 화재 복구비용인 230억원보다 무려 10배 규모다. 임 부사장은 "배터리사업부의 기본 방침은 나중에 과실상계를 하더라도 당장은 ESS 생태계를 살려야 한다는 것에 포커싱을 맞췄다"고 강조했다.

LG화학 역시 연말까지 ESS 교체를 포함한 고강도의 대응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특히 문제가 되고 있는 2017년 중국 남경산 배터리 ESS의 가동률을 70%로 제한하고 관련 비용을 전액 LG화학 측이 부담하기로 했다.

LG화학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정확한 원인규명을 위해 정밀 실험 및 분석은 물론 사이트에서 보다 가혹한 환경에서의 시험까지 포함해 올해 말을 시한으로 진행할 계획"이라며 "필요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고 원인이 규명되지 않더라도 교체를 포함한 적극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현재 외부의 전기충격으로부터 배터리를 보호하기 위해 ▲모듈퓨즈 ▲서지 프로텍터 ▲랙퓨즈 ▲IMD(자동전원차단장치) 등의 안전장치를 설치했다. IMD는 실시간 모니터링과 절연저항 상태 수치화 등이 가능한 장치로, 기존 사이트는 이미 교체가 완료됐으며 신규 사이트에도 필수 설치키로 했다.

한편, 이들 업계는 최근 ESS 산업 안정화 및 시장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민간 통합 협의회를 출범시켰다. 협의회 발족을 통해 정부의 ESS 대책발표에 따른 사업 재개 프로그램 점검, 후속사업 발굴, 단체보험의 조기인수 등 사업현장에서 느낄 수 있는 현안을 해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화재 이후 치솟았던 ESS 관련 보험료를 완화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ESS나 태양광 발전시설 등은 운영하기 위해서는 CMI보험(기관기계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하지만 화재가 발생하면서 CMI 보험요율이 1년 새 3배 이상 상승했다. 이에 전기산업진흥회는 ESS 단체공제보험을 출시, 시장안정화에 나섰다.

이영웅 기자 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