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제조업' 혁신 이끈다…스마트공장 1천곳 실증

대정부 4차산업혁명 권고안도 논의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세대 통신(5G) 네트워크로 제조업 혁신을 이루기 위해 정부가 실증사업에 나선다.

10일 오후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장병규)는 서울 광화문 회의실에서 제13차 회의를 열고 5G기반 스마트공장 고도화 전략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고도화 전략은 지난 4월 마련된 5G플러스 전략을 추진하기 위한 일환이다. 4차위는 5G기반의 제조혁신 활성화를 위해 5G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에 필요한 정책적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5G 기반 스마트공장의 실증을 추진하고, 그 결과를 중기부의 스마트공장 보급사업(고도화 지원 25%)과 연계해 전국 1천개 중소기업에 적용한다.

10일 오후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장병규)는 서울 광화문 회의실에서 제13차 회의를 열고 5G기반 스마트공장 고도화 전략을 심의‧의결했다.

올해 말까지 5G 솔루션 실증사업을 통해 실시간 품질검사, 자율주행 물류이송, 생산설비 원격정비, 예지정비 등을 검증한다. 또한 내년까지 5G 기반 봉제특화 로봇 솔루션을 실증하고, 12억원을 들여 5G 기반 산업용 단말기 시제품 200개를 제작해 내년 상반기까지 상용화한다.

5G 스마트공장 솔루션은 클라우드를 활용해 로봇의 인지·판단·학습 기능을 구현하고, 무선통신·충전이 되는 경량 글래스 부품과 시야각 확대 기술을 개발해 높은 수준의 실감콘텐츠를 구현한다.

민간이 5G 스마트공장에서 확보한 데이터를 제조데이터센터에도 연계·활용하고, 제조분야의 인공지능(AI) 솔루션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AI 컴퓨팅 인프라도 구축한다.

이 같은 솔루션을 효과적으로 보급하기 위해 중소기업벤처부·산업통상자원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스마트공장 보급 관련 사업을 묶어서 '패키지형'으로 지원한다.

중기부의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을 중심으로 수요·공급 기업이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을 원스톱으로 지원·신청 할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마현하고, 기업분담금의 분할 납부방식을 제도화했다.

이동통신사들이 5G 솔루션 관련 통신요금제를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규제샌드박스에 상정하고, 5G 스마트공장 사이버 침해사고를 예방·대응하기 위해 스마트공장 보안모델을 개발한다.

한편 4차위는 올해 초부터 준비해온 '대정부 4차산업혁명 권고안'을 비공개로 의논했다.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발표할 예정이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