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텔레콤 스노우맨, 우체국 판매실적 '1위'

2030세대 유입 많아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우체국에서 판매하는 알뜰폰(MVNO) 서비스 가운데 세종텔레콤 스노우맨이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세종텔레콤(대표 김형진)의 알뜰폰 브랜드 스노우맨은 지난 9월 기준 우체국 알뜰폰 판매 점유율 19.3%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고 10일 발표했다. 우체국 입점 첫 달인 올해 1월 대비 신규 가입자 수는 9월에 약 3.2배 증가했다.

스노우맨 우체국 신규 가입자의 연령별 누적비율은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기간을 기준으로 40대가 25.7%로 가장 높았다. 이어 30대(23.1%), 50대(11.2%), 20대(10.8%), 60대(10.3%), 70대 이상(8.9%), 10대(6.2%), 10대 미만(3.8%)의 순으로 집계됐다.

[출처=세종텔레콤]

우체국에 입점한 지난 1월과 9월 수치를 비교한 결과, 20대와 30대 젊은 층의 수치가 점차 높아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8월 이후부터 30대 신규 가입자 비중이 전 연령대 중 가장 높다.

이와 함께 스노우맨은 이달부터 초등학생과 수험생의 니즈가 높은 중고 피쳐폰 제품 판매를 개시했다. 중고 피쳐폰 제품의 무약정 판매가는 5만5천원이며, 12개월 약정 시 요금제에 따라 월 3만3천원(스노우맨음성60) 혹은 0원(LTE데이터선택300M)에 구입할 수 있다.

요금제 가입은 전국 우체국알뜰폰 판매처, 알뜰폰허브 웹사이트, 스노우맨 공식사이트 등에서 할 수 있다.

백민협 세종텔레콤 MVNO사업팀 이사는 "스노우맨은 전국 우체국 통한 오프라인 가입뿐만 아니라 젊은 고객층을 중심으로 온라인 가입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며, "데이터 사용량에 민감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장기적인 경쟁력을 보유할 수 있는 다양한 DATA 중심 상품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