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감옥" 광화문 2차 대규모 집회…서울도심 곳곳 '조국 찬반' 집회 '갈라진 민심'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한글날인 9일 서울 광화문 일대와 여의도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찬반 집회가 벌어졌다.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진행된 조 장관 규탄 집회에는 주최 측 주장 1000만명이, 여의도 일대에서 열린 옹호 집회에는 30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운동본부'(이하 '투쟁본부')는 낮 12시부터 광화문 광장에서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2차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뉴시스]

집회가 시작되기 전인 오전 11시께부터 광화문역은 시민들로 가득 찼다. 참가자들은 '조국 감옥', '조국 문재인 이건 아니다' 등의 손팻말과 태극기를 들고 "조국 구속, 문재인 하야" 등의 구호를 외쳤다.

투쟁본부의 총괄대표를 맡은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은 "집회 참가자가 1000만명을 넘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인사들도 개인 자격으로 현장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발언에 나서지는 않았다.

한편, 이날 여의도에서는 조 장관을 수호하는 '맞불' 성격의 집회가 열렸다. 인터넷 커뮤니티 루리웹 이용자들로 이뤄진 '북유게 사람들'은 오후 2시부터 '시민 참여 문화제 : 우리가 조국이다'를 열고 "우리가 조국이다", "조국을 지키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 조 장관 수사 관련 피의사실 공표 처벌을 촉구했다. 길 건너편에서는 보수단체 자유연대의 '검찰 탄압 법무부 장관 규탄 집회'가 진행됐다. 이 곳에는 주최 측 추산 500여명이 참석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