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와 지구의 진화 이해에 기여"…노벨 물리학상 수상자 발표

이론물리학자 피블즈, 천문학자 마요르·쿠엘로 교수 공동수상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올해 노벨 물리학상은 "우주와 지구의 진화에 대한 이해에 기여"한 미국과 스위스의 물리천문학자 3명이 공동 수상했다.

8일(현지시간) 노벨위원회는 미국 프리스턴 대학교의 이론물리학자인 제임스 피블즈(James Peebles, 84)교수와 스위스 제네바대학교의 천문학자인 미셸 마요르(Michel Mayor,77), 디디에 쿠엘로(Didier Queloz,53)교수를 2019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피블즈 교수에게 절반을, 마요르 교수와 쿠엘로 교수에게 절반을 수여했다.

2019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 [노벨위원회]

피블즈 교수는 현대 우주물리학의 기초를 닦은 인물이다. 이론적 도구와 계산을 사용해 우주방사선으로부터 우주 초기 단계의 흔적을 해석하고 새로운 물리적 과정을 발견했다.

미셀 마요르 교수와 디디에 쿠엘로 교수는 1995년 우리 태양계 밖에서 항성 주위를 공전하는 외계 행성을 최초로 발견한 천문학자들이다. 이 발견은 천문학에서 혁명을 일으켰으며 이후 4천개가 넘는 외계 행성이 발견됐다.

노벨위원회는 "올해 수상자들은 우주에 대한 우리의 생각을 바꾸었다. 제임스 피블스의 이론적 발견은 빅뱅 이후 우주가 어떻게 진화했는지를 이해할 수 있게 했으며 메이어와 쿠엘로는 알려지지 않은 행성을 찾아내 세상에 대한 우리의 개념을 영원히 바꿔 놓았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올해 노벨 물리학상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오는 12월 10일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릴 예정이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