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뮤 하트’ 내달 개막…임찬민·이후림·우찬 출연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로맨틱 코미디 창작뮤지컬 ‘뮤직 인 마이 하트’가 다음달 연극 ’뮤 하트’로 재탄생된다.

제작사 피엠씨프러덕션은 4일 공연 소식과 전 배역 캐스팅을 공개했다.

송승환 예술감독과 성재준 연출이 2011년 이후 8년 만에 다시 한번 의기투합해 2005년 작품 ‘뮤직 인 마이 하트’를 연극으로 각색했다.

[피엠씨프러덕션]

연극 ’뮤 하트’는 어릴적 병으로 청각과 말을 잃고 혼자만의 세계에서 살아가는 희곡작가 이민아와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살아가던 슈퍼스타 겸 연출 장재혁이 새로운 작품이란 매개체로 우연히 만나 시작된 인연을 통해 특별할 것만 같던 연애가 운명이 되는 순간을 그린다.

청각장애를 가졌지만 엉뚱 발랄하며 사랑스러운 연극작가 ‘이민아’ 역은 임찬민과 남경민이 더블 캐스팅됐다. 외모·능력·매너까지 완벽한 그 남자 배우 겸 연출가 ‘장재혁’ 역은 박해원과 이후림이 맡았다.

이민아의 상상 속 친구이자 미워할 수 없는 마성매력의 캐릭터 ‘주인공’ 역으로는 우찬과 유영민이 출연한다. 이민아의 상상 속 절대적 캐릭터 ‘조연’ 역은 정철호와 원종환이 함께 한다.

톡톡 튀는 상큼함으로 무장한 남심저격 매력의 소유자 민아의 상상 속 친구 ‘여우’는 이휴와 곽나윤이 연기한다.

서로 다른 세상에서 사로 다른 언어로 시작된 사랑이지만 결국 사랑은 마음으로 통한다는 메시지 담고 있는 연극’뮤 하트’는 다음달 13일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에서 개막한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