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街, 불꽃축제 대목잡기 총력…프로모션 일제 전개


'명당' 자리에서부터 호캉스 패키지까지…"대목잡기 만전 가할 것"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매년 수백만이 관람하는 여의도 불꽃축제가 나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유통업계가 대목 잡기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GS25는 여의도·이촌동 등 불꽃 축제 관람 명소로 꼽히는 지역 인근 26개 점포를 중심으로 불꽃축제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쌀쌀한 저녁 시간을 따뜻하게 즐길 수 있도록 즉석 조리 식품 운영을 강화함과 함께, 1천여 개 이상의 돗자리 재고를 확보하는 등 방문객들이 '헛걸음'을 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앞서 이마트24는 지난달 27일 오전 11시부터 이마트24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불꽃축제 당일 동작대교에 위치한 이마트24 구름·노을카페 입장권을 판매해 10분 만에 매진시키는 등 높은 인기를 끈 바 있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예상보다 더 큰 호응을 얻어 순식간에 상품이 전량 매진됐다"라며 "많은 문의가 이어지고 있지만 자리가 한정돼 있는 만큼 기회를 드리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이마트24는 동작대교에 위치한 2개 지점에서 불꽃축제를 관람할 수 있는 티켓을 '완판'시켰다. [사진=이마트24]

여의도·한강 인근의 호텔업계도 불꽃축제 대목을 맞아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서울드래곤시티는 불꽃축제를 감상하며 호캉스를 즐길 수 있는 '2019 서울드래곤시티 전망대' 패키지와 함께 불꽃축제를 관람하며 저녁 식사를 즐길 수 있는 '2019 불꽃 스페셜 디너'도 함께 출시했다. 특히 '2019 불꽃 스페셜 디너' 패키지를 이용하는 고객은 개방된 테라스 정원에서 운치 있는 저녁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불꽃축제 장소와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자리잡고 있는 켄싱턴호텔 여의도와 여의도 메리어트 등 호텔들도 앞다퉈 패키지를 론칭하고 있다.

켄싱턴호텔 여의도는 와인, 치즈 플래터, 티라미수 케이크로 구성된 '스페셜 세트'를 객실에 제공하는 '2019 파이어웍스' 패키지를 론칭했다. 객실 1박과 조식 등으로 구성된 이 패키지는 현재 예약률 90% 이상을 기록하며 켄싱턴호텔 관계자들을 함박웃음짓게 하고 있다.

또 여의도 메리어트의 파크 카페는 불꽃축제 전후로 즐길 수 있는 '애프터눈T 브런치 뷔페'를 연다. '애프터눈T 브런치 뷔페' 이용 고객은 등심 스테이크를 메인 메뉴로 한식, 중식, 양식 등 다양한 메뉴를 한 번에 즐길 수 있으며, 무제한 제공되는 스파클링 와인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호텔업계도 불꽃축제 대목을 맞아 앞다퉈 관련 패키지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서울드래곤시티]

이 외에도 글래드 마포는 불꽃축제를 객실에서 관람할 수 있는 '불꽃축제'와 '애프터 파이어웍스' 패키지를 내놓았으며, 호텔 마리나베이 서울은 10쌍 한정으로 아라뱃길에서 한강까지 이어지는 요트 드라이브 속 불꽃축제를 가장 가까이서 즐길 수 있는 패키지를 론칭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불꽃축제 관련 패키지의 인기가 뜨겁다"라며 "전망이 좋다고 유명한 곳은 이미 매진 상태로, 취소표나 암표를 구하기 위한 경쟁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