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지붕 두 가족 바른미래, 극한 대립 재연

지상욱, 최고위서 하태경 징계 철회 요구…당권파와 실랑이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바른미래당 내 당권파와 비(非)당권파가 또 다시 정면충돌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 징계 결정을 두고 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파열음이 터져 나오는 등 내홍이 일파만파 확산되는 모양새다.

비당권파인 지상욱 의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 손 대표 발언 도중 입장했다. 취재기자석에 앉아 기다리던 지 의원은 손 대표 발언이 끝나자 "한 말씀 드리러 왔다"고 발언권을 요청했지만 손 대표가 거절했다.

최고위원들의 발언이 끝나자 지 의원이 거듭 발언권을 요청했고, 손 대표는 마지못해 허락했다. 지 의원은 "하 최고위원이 했던 말이 물의를 빚은 점은 인정하지만 4번이나 공개적으로 사과했다"며 "그 당시도 아니고 몇 달이나 지난 다음에, 윤리위원장을 불신임한 다음에 윤리위가 열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내분이 재연됐다.[사진=조성우 기자]

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말할 게 아니라 하 최고위원 징계를 철회해 줄 것을 부탁한다"며 "정치적 동료를 정치적으로 참수해선 안 된다"고 촉구했다.

지 의원이 발언을 마치고 퇴장하려 하자 손 대표는 "한 가지만 듣고 가시라"라며 "윤리위 결정을 당 대표가 철회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이후 퇴장하는 지 의원을 당권파가 가로막은 채 "사과하라"고 요구하는 등 한때 실랑이가 벌어졌다.

손 대표는 "일부 최고위원들이 윤리위원장에 대한 불신임 안을 제출한 후에 이뤄진 윤리위 결정은 무효라고 주장하는데 완전히 잘못된 주장"이라며 ▲불신임 안에 징계 대상자인 하 최고위원이 서명한 점 ▲최고위원들이 아닌 최고위원회가 불신임 주체라는 점 등을 지적, "불신임 요구만 가지고는 아무런 효력이 없고 하 최고위원 징계는 유효하다"고 규정했다.

비당권파 수장인 유승민 의원은 전날 손 대표를 향해 "정치를 이렇게 추하게 할지 몰랐다"고 직격탄을 날렸었다. 그는 "하 의원에 대한 징계는 정당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행위"라며 "당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앞으로 저희들이 해야 할 일에 대해 의원들의 뜻을 모아보겠다"고 했다.

다만 비당권파는 당장 탈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긋고 있다. 유 의원도 "너무 앞서가는 얘기인 것 같다"고 했다. 그럼에도 당 안팎에서 당권파와 비당권파가 결국 갈라설 수밖에 없다는 관측에는 점점 더 힘이 실리고 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