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삼성 QLED TV 8K 아니다" 거듭 강조

독일 IFA 이어 17일 기술설명회서 '국제표준 미달' 재차 지적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LG전자가 독일 베를린 IFA 2019에 이어 삼성전자의 QLED 8K TV의 품질 문제를 재차 거론했다. 올해 양산된 QLED 8K TV의 실제 해상도가 8K 국제표준 기술규격에 한참 못 미쳐 실제로는 4K TV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전무)는 17일 기술설명회를 통해 "QLED TV가 실상은 국제적으로 합의된 규격에 한참 미치지 못해 결과적으로 해상도 기준, 8K를 표현하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강조했다.

남 연구소장은 "이는 소비자들을 호도하고 (삼성 QLED 8K TV를) 최고 해상도라고 믿고 구입한 소비자들에게 실망감을 주는 것"이라며 "TV를 연구개발하는 엔지니어 관점에서 안타깝고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LG전자 직원이 자사 OLED TV와 삼성전자 QLED TV의 8K 해상도 차이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이날 LG전자측이 언급한 국제표준은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이 정한 해상도 기준을 일컫는다. 국제표준기구 ISO가 디스플레이와 관련, ICDM의 기준을 준용하는 만큼 국제표준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ICDM이 정한 8K 해상도 기준은 화소 수의 경우 가로 7천640개, 세로 3천400개다. 전체 화면 화소 수 기준으로 최소 3천300만개다. 여기에 더해 가로, 세로 화소들의 화질선명도(CM)가 50% 이상이어야 한다.

이날 LG전자는 VDE, 인터텍 등 인증업체들의 삼성전자 QLED TV 인증결과를 공개하기도 했다. ICDM 기준을 적용 삼성전자의 55인치, 65인치, 75인치 8K TV 화질선명도를 측정한 것이다. VDE는 3개 모델이 20% 미만, 인터텍은 65인치와 75인치가 각각 15%, 12%로 화질선명도가 기준치에서 크게 미달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들 TV들은 올해 생산된 모델들로 지난해의 경우 화질선명도 값은 50% 수준으로 대체로 적합한 수준이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남호준 연구소장은 "삼성전자 TV의 시야각이 줄곧 문제가 됐는데 올해 나온 TV의 경우 전년도보다 시야각 측면에선 좋아졌다. 그 사이드 이펙트로써 화질선명도가 훼손된 것은 아닌가 한다"고 추정했다.

삼성전자 QLED TV의 경우 기존 LCD TV의 백라이트 유닛에 퀀텀닷 필름을 적용한 형태다. LCD TV에서 삼성전자는 화면 반응속도에서 상대적으로 유리한 VA 방식을 채용하고 있는데, 그 단점이 시야에 따라 색이 달라지는 현상이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별도 필름을 입히는 등 개선하는 과정에서 화질선명도가 반대로 떨어질 수 있다는 게 남 소장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2016년 이번과는 반대로 LG전자 TV 일부 모델의 화질선명도가 60%대로 자사의 90% 수준 대비 크게 떨어진다는 점을 판촉 과정에서 소비자들에게 홍보하기도 했다. 여기에 대해 LG전자 백선필 TV상품전략팀장은 "화면을 밝아보이게 하는 과정에서 화질선명도가 떨어진 것"이라며 "국제표준을 못 넘는 수준까진 아니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IFA에서도 이같은 LG전자의 지적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는다는 입장이었다. 그러나 LG전자가 QLED TV 문제점을 지적하는 TV 광고를 내보내고 8K TV 기술 한계를 지적하는 언론 대응을 확대하면서 방향을 급선회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서울 R&D센터에서 기술설명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반박할 예정이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