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링크, 자원순관 협력체 '바른얼라이언스' 출범

성동구청-소셜벤처기업과 협력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SK텔링크는 중고폰 거래 전문 플랫폼 '바른폰'을 통해 민·관·소셜벤처기업이 함께 자원순환의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선다고 11일 발표했다..

바른폰은 전날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위치한 사회적 경제 창업기업들의 협업 공간인 헤이그라운드에서 성동구청 및 10개 소셜벤처와 함께 자원순환을 위한 '바른 얼라이언스(Barun Alliance)'를 출범했다.

바른 얼라이언스는 바른폰이 추구하는 자원순환의 환경적 가치에 공감하고, 동일한 가치를 추구하고 있는 민·관·소셜벤처들이 모여 ▲중고폰을 활용한 지속가능 아이디어 발굴 ▲사회 혁신을 위한 아이디어 공유 ▲상호간 협력 방안 모색 등 다양한 대화의 장을 통해 자원순환의 동력을 확보해나갈 계획이다.

[출처=SK텔링크]

이날 행서에서 전시 부스를 마련해 1대당 3천250원의 에코코스트가 절감되는 중고폰의 환경적 가치를 전파하고, 참석자를 대상으로 바른폰 플랫폼 체험과 개인정보삭제, 중고폰 추억사진 출력 등 이벤트를 진행했다.

한기영 SK텔링크 디바이스사업본부장은 "환경 경영은 기업의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필수 요소다"라며, "바른폰은 자원순환과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다양한 사회혁신 주체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자원순환의 동력을 확보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