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2019] 웅진코웨이, 공기청정기 필두로 유럽·중동시장 공략 나서

공기청정기 12종, 정수기 8종 등 전시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웅진코웨이는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되는 유럽 최대 가전박람회 'IFA 2019'에 참가해 본격적인 유럽과 중동 시장 공략에 나섰다고 9일 밝혔다.

웅진코웨이는 이번 전시회에서 ▲공기청정기 12종 ▲정수기 8종 ▲의류청정기 1종 등 총 21종의 제품을 선보였다.

웅진코웨이에 따르면 가장 많은 주목을 받은 제품은 공기청정기였다. 특히 '멀티액션 공기청정기(AP-1516D)' 제품의 인기가 상당했다. 공간과 상황에 맞춰 깨끗한 공기 흐름을 제공하는 에어 다이나믹스 기술을 적용한 제품으로, 유럽 알레르기 연구재단(ECARF)으로부터 알레르기 안전 인증을 획득해 유럽 공기청정기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출처=웅진코웨이]

아울러 '미니 멀티액션 공기청정기'를 처음 선보였다. 유럽인들의 거주환경에 맞춰 전용 평형대가 15평인 멀티액션 공기청정기를 10평으로 맞춘 제품이다. 이 제품은 내년 1분기 내 유럽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이미 웅진코웨이는 유럽 스웨덴에 진출해 현지 최대 가격 비교 사이트인 프리스약트(Prisjkt)에서 2015년부터 현재까지 공기청정기 판매량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지난 5월부터는 이탈리아·독일 아마존을 통해 공기청정기를 판매하고 있으며, 6월부터는 업계 최초로 'Amazon Dash Replenishment(소모품 자동보충 서비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유럽 전 지역은 꽃가루 알레르기 영향으로, 특히 동유럽은 대기 오염 농도도 비교적 높아 공기청정기를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웅진코웨이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독일·영국·프랑스·네덜란드·이탈리아·사우디아라비아 등의 시장에 공기청정기를 내세울 계획이다. 독일·스페인·쿠웨이트·요르단 등에는 RO멤브레인 필터를 적용한 정수기를 앞세워 유럽과 중동 시장을 맞춤 공략할 예정이다.

이지훈 웅진코웨이 글로벌시판사업부문장은 "이번 IFA 2019에서 웅진코웨이 공기청정기가 유럽을 비롯한 세계시장의 큰 관심을 받으며 세계적 수준의 공기청정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며 “동남아·미주를 넘어 유럽시장까지 확대 진출해 웅진코웨이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