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믿을 홈쇼핑 먹거리…일부 제품서 대장균 검출


식약처, 홈쇼핑·PB제품 제조사 1천30곳 점검…식품위생법 위반 5곳 적발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TV 홈쇼핑에서 판매하는 일부 먹거리 제품에서 대장균이 검출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달 22일부터 26일까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홈쇼핑 판매 제품, PB 제품 및 프랜차이즈 원료 제품을 제조하는 식품업체 1천30곳을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5곳을 적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표시기준 위반(배상면주가·우포의아침·한국양봉농협 등 3곳) ▲품목제조보고 미보고(고향식품 등 1곳) ▲건강진단 미실시(에버웰 등 1곳)로,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특히 홈쇼핑 등과 거래하는 업체의 판매 제품 463개 중 2개에서 대장균, 세균 등이 검출됐다. 해당 제품은 각각 엘푸드코리아의 '동강자연산올갱이진국'과 하늘빛 주식회사의 '유기채소액'이다. 식약처는 두 제품에 대해 행정처분 등을 조치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가 증가하는 홈쇼핑 제품, PB 제품, 프랜차이즈 원료 제품 등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할 것"이라며 "국민이 안심하고 식품을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