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폰-노트북 기업망 연결…'5G 워크플레이스' 개발

VPN 없이 기업데이터 암호화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5세대 통신(5G)을 이용해 기업이 간편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가 개발됐다.

KT(대표 황창규)는 노트북에서 5G 단말을 통해 기업망에 접속할 수 있는 '5G 워크플레이스' 기술을 개발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이 기술을 통해 스위치·백본 등 고비용의 장비를 구매하지 않고 복잡한 유선 배선을 완전히 걷어낼 수 있다. 별도 장비 도입없이 기업망의 클라우드화를 통해 기업이 필요한 시점에 즉시 완벽한 이동성과 유무선 통합 보안서비스를 제공하는 KT 5G 기업LAN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출처=KT]

KT 5G폰이나 5G라우터만 있으면 전국 어디서나 사내와 동일한 유무선 통합 IP 보안 정책을 적용할 수 있으며, 별도 가상사설망(VPN) 솔루션 없이 기업데이터 암호화를 통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기업망 연결 서비스를 제공한다.

KT는 이 같은 B2B 차별화 서비스를 통해서 기존 기업전용LTE로 달성한 압도적인 무선 B2B 시장 우위를 5G에서는 더욱 크게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5G 오픈랩 혁신 인프라를 바탕으로 젠시스템, 멕서스, 헬릭스테크 등 역량있는 중소기업과 지속적인 5G R&D 협력을 통해 5G B2B 생태계 구축에 앞선다는 방침이다.

이선우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5G 기술을 고객의 모든 사무공간 및 제조공간에 적용해 업무 모빌리티와 망 안정성이 강화된 5G 워크플레이스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게 됐다"며, "5G 모바일 오피스, 5G 와이어리스팩토리를 시작으로 다양한 기업 상품에 5G가 융합된 유무선 통합 기업 인프라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기업시장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