康외무장관 “한국 정부 입장 적극 개진하겠다”

21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무장관회담 참석차 출국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0일 오전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참석차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면서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 등에 대해 한국 정부의 입장을 적극 개진하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21일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적극 개진하겠다”며 “상황이 굉장히 어려워 무거운 마음을 가지고 간다”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서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참석차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강 장관은 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연장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 “검토 중에 있으나,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