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백두산 여행 관문 중국 '옌지' 신규 취항

'인천~옌지' 노선 주 6회 일정으로 운항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제주항공은 인천에서 백두산 여행의 관문인 중국 옌지 노선 신규 취항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오후 제주항공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이석주 대표이사 등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취항식을 갖고 운항을 시작했다. 신규 취항하는 옌지는 중국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주의 주도이며 백두산 관광의 관문이다.

'인천~옌지' 노선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주6회(월·수·목·금·토·일요일) 일정으로 오후 4시(이하 현지시각) 출발해 중국 연길공항에 오후 5시 25분에 도착한다. 연길공항에서는 오후 6시 30분에 출발해 인천공항에 오후 10시에 도착한다.

1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진행된 제주항공 인천~옌지 노선 신규취항식에서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이사(왼쪽 다섯번째)와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항공]

이로써 제주항공은 지난 8월 13일 취항한 난퉁을 포함 베이징과 칭다오, 웨이하이, 싼야, 스자좡, 자무쓰, 옌타이, 하이커우 등 중국 10개 도시 13개 노선을 운항하게 됐다.

황금빛기자 gol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