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정용진에게 17억1800만원 상반기 보수 지급

정재은·이명희 각각 14억1천600만원 수령


[아이뉴스24 양창균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마트로부터 올해 상반기 17억1천8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이마트는 14일 반기보고서에서 정 부회장에게 올 상반기 급여 9억9천200만원과 상여 7억2천600만원 등 총 17억1천800만원을 지급했다고 공시했다.

정 부회장의 부친인 정재은 신세계 명예회장은 급여 8억1천300만원과 상여 6억300만원 등 14억1천600만원을 받았다. 모친 이명희 신세계 회장도 같은 금액의 14억1천6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양창균기자 yangck@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