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리포트] 애플, 中에서 뜻밖의 선전…韓 부품주 주목-NH證

LG이노텍, 비에이치 등 수혜 기대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NH투자증권은 15일 중국에서 애플 아이폰의 판매가 늘었다며 국내 관련 부품주에 저가매수에 나설 것을 추천했다.

올 7월 중국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대비 4.5%, 전월 대비 1.0% 감소한 3천292만대로 감소세가 지속됐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중국 로컬 핸드셋 브랜드 출하량 감소세는 확대된 반면 애플 판매량이 대부분인 해외 브랜드 핸드셋 출하량은 전년보다 25.3% 증가해 2018년 5월 이후 처음으로 전년 대비 성장했다"고 전했다.

애플 아이폰 [사진=이영훈 기자]

중국 로컬 업체들의 부진한 출하량은 퀄컴이 언급한 것처럼 화웨이를 제외한 로컬 업체들의 신형 스마트폰 출시 연기 등이 주된 원인이라고 판단했다.

반면 아이폰의 예상외 중국시장 판매 회복은 주목해야 할 부분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중국 로컬 브랜드 매출 비중이 비교적 높은 삼성전기, 와이솔 등의 휴대폰 부품 업체들보다는 애플 비중이 높은 LG이노텍과 비에이치 등의 업체 수혜가 기대된다고 봤다.

이 애널리스트느느 "이미 하반기 애플 판매량에 대한 기대치가 높지 않고 미중 무역분쟁 심화에 따른 판매 둔화 우려로 국내 관련 부품사들의 주가가 과도하게 하락했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저가매수 전략이 유효하다"고 판단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