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日 아베가 숨기고 있는 '이빨'


[아이뉴스24 양창균 기자] 우리 국민은 일본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가까우면서 먼 나라로도 불리는 일본은 예로부터 우리나라와 잦은 충돌을 빚어왔다. 이번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대(對)한국 경제보복은 다시금 일본을 바라보는 계기가 됐다.

일본 정부가 주장하는 위안부 합의 파기나 한국 대법원의 일본 강제징용 배상 판결은 경제보복의 꼬투리 정도이다. 오랜 기간 날 선 발톱을 드러내지 않고 치밀하게 차근차근 준비한 흔적이 역력하다. 어쩌면 일본 정부가 방아쇠를 당긴 경제보복은 극히 일부분이거나 서막이다.

솔직히 우려스럽다. 물론 그 상대가 일반적인 일본 국민은 아니다. 일본 국민 속에서 군국주의 부활을 꿈꾸는 일본 우익이 그렇다. 아베 총리의 탄탄한 정치 기반인 ‘일본회의’. 올해로 창립 22주년을 맞는 일본회의는 아베 정권의 핵심기반이다. 아베 내각에 입성한 총 20여 명 중 일본회의 출신은 75% 수준인 15명으로 분류되고 있다. 일본회의 소속 현직 정치인 규모도 어마어마하다. 지난해 기준 참의원(242석)과 중의원(465석) 총 707명 중 40%에 가까운 268명이 일본회의 소속이다.

일본회의에 대해 좀 더 들여다봤다. 우리가 알고 있는 보수를 기반으로 한 우익과는 성격이 판이하게 달랐다. 그 바탕엔 종교적 신념이 뿌리를 내리고 있었다. 신흥종교단체인 ‘생장(生長)의 집’을 기반으로 한 ‘일본을 지키는 모임’(1974년 결성)과 극우조직인 ‘일본을 지키는 국민회의’(1981년 결성)가 뭉쳐서 나온 조직이 일본회의다.

종교와 정치 신념으로 무장한 일본회의 출신들이 일본의 정가와 관가 곳곳에 포진해 실력을 행사하니 작금의 사태를 유발한 셈이다. 과거사 사죄는 고사하고 이성적 판단을 기대하는 것도 쉽지 않아 보인다. 사이비 종교의 교리처럼 옳고 그름을 떠나 맹목적인 추종 현상마저 엿 보인다. 정신분석에서 보는 ‘이상화’(理想化) 현상 일지도.

여기서 주목할 점은 일본회의가 추구하는 성격이다. 천황(일왕)을 신격화하면서 군대 보유와 교전권을 인정하지 않는 기존 평화헌법 조항(9조 1, 2항) 개정이 궁극적인 지향점이다. 또 강력한 군국주의 교육과 이념 설파도 일본회의가 각별히 신경쓰는 일이다. 아베 총리가 ‘오봉’(お盆) 명절을 맞아 선친과 외조부 묘소를 잇달아 참배하고 개헌 의지를 다진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지난달 참의원 선거를 계기로 국회 차원의 개헌 논의를 본격화하겠다고 공언해 온 자신의 말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이젠 평화헌법 개헌의 추진 동력을 살리기 위해서라도 아베 총리의 대(對)한국 공세 수위도 한층 높아질 가능성이 커졌다. 군국주의 부활을 꿈꾸는 세력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지배력 확장을 위한 공세는 갈수록 심해질 것이다. 반도체 핵심 소재 등 3개 품목의 수출규제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제외와는 다른 차원의 경제보복 가능성이 제기된다. 정부와 우리 경제계가 긴장의 끊을 놓지 않고 일본의 추가 경제도발에 만전을 기해야 하는 이유다.

양창균기자 yangck@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