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터키 '차나칼레 프로젝트' 11개 부문 금융상 수상

국내 건설사간 협력을 통한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의 성공모델 주목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SK건설과 대림산업이 참여하는 세계 최장 현수교 '터키 차나칼레 프로젝트'가 성공적인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운용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모델로 인정받았다.

SK건설은 글로벌 금융 전문지 6곳으로부터 '올해의 PF 프로젝트(Project Finance Deal of The Year)'에 선정되는 등 상반기 11개 부문의 금융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차나칼레 프로젝트는 터키 다르다넬스 해협을 횡단하는 세계 최장 현수교를 건설·운영하는 사업이다. SK건설과 대림산업이 터키 현지업체 리막, 야피 메르케지와 각각 25%씩 지분을 투자한 사업비 31억유로(약 4조원) 규모의 초대형 프로젝트다.

터키 차나칼레 현수교 조감도. [사진=SK건설]

지난해 3월 사업비 중 23억유로(약 3조원)를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방식으로 조달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산업은행을 비롯해 SC은행, ING은행, 중국공상은행, 터키 가란티은행 등 모두 10개국, 25개의 금융기관들이 대주단으로 참여했다.

금융약정 체결은 프로젝트 수주 후 1년 만에 이뤄낸 성과로, 국내 수출신용기관과 터키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뒷받침됐다. 한국수출입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는 10억유로(약 1조3천664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에 직접 나서며 다수의 국내 민간은행과 외국계 은행들의 투자 참여를 이끌어냈다. 또한 사업 원리금 상환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터키 정부가 직접 채무를 인수하는 보증을 약속하는 등 대주단의 리스크를 최소화했다.

터키 차나칼레 프로젝트는 세계 최장인 3.6㎞의 현수교와 85㎞ 길이의 연결도로를 건설한 후 운영하고 터키정부에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방식의 민관협력사업(PPP)이다. 사업기간은 건설과 운영 기간을 포함해 16년 2개월이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