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차대조표] 가구당 순자산 작년말 4억1596만원

토지자산 GDP 434%…전년비 18.2%P 뛰어


[아이뉴스24 문병언 기자]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2018년 국민대차대조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가구당 순자산은 4억1천596만원으로 추정됐다. 전년말에는 3억9천932만원이었다.

구매력평가환율(860.51원/달러)로는 가구당 순자산이 48만3천달러, 시장환율(1,100.56원/달러)로는 37만8천달러로 주요국보다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국민순자산(1경5천511조7천억원)은 국내총생산(1천893조5천억원) 대비 8.2배로 전년(7.8배)에 비해 높아졌다. 이는 작년중 순대외금융자산이 전년말보다 1천513억달러 늘어난 데다 토지자산을 중심으로 비생산자산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작년 중 토지, 건물, 지식재산생산물이 높은 증가세(각각 7.6%, 8.2%, 8.3% 증가)를 보임에 따라 비금융자산에서 부동산과 무형자산이 차지하는 비중도 확대됐다. 토지 비중은 지난 2013년 53.1%로 저점을 기록한 후 지가상승 등의 영향으로 작년에는 54.6%까지 확대되고 건물 비중도 2015년 이후 상승세를 보였다.

2018년중 비금융자산의 가격은 4.7% 올라 전년(3.9%)에 비해 오름세가 확대됐다. 비생산자산(토지자산, 지하자원, 입목자산)과 생산자산 가격상승률은 각각 6.3%, 2.8%로 전년(각각 5.4%, 2.1%)보다 커졌다.

비금융자산의 가격상승률이 높아지면서 비금융자산의 명목보유손익도 2017년 513조3천억원에서 작년에는 650조4천억원으로 늘었다.

작년말 토지자산의 GDP 대비 비율은 434.3%를 기록, 전년에 비해 18.2%포인트 뛰었다. 토지자산의 GDP 대비 비율은 2015년 407.1%, 2016년 410.5%, 2017년 416.1%였다. 이는 작년중 GDP(명목기준)가 3.1% 늘어난 반면 토지자산은 7.6% 증가한 데 기인했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자산과 부채 증가폭이 전년에 비해 모두 축소됐다. 자산 증가액은 2017년 696조2천억원에서 작년 559조5천억원으로, 부채 증가액은 같은 기간 121조2천억원에서 103조5천억원으로 줄었다.

주택자산은 증가폭이 300조원에서 358조6천억원으로 확대됐으나 금융자산은 주가하락 영향으로 증가폭이 278조원에서 63조9천억원으로 축소됐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산은 주택 4천407조2천억원(50.5%), 주택이외 부동산 2천240조8천억원(25.7%), 순금융자산 1천940조9천억원(22.2%) 등으로 구성됐다.

지난 2010년 이후 완만한 하락세를 보이던 자본서비스물량 증가율은 2017년 4.9%로 상승한 후 작년에는 4.0%로 하락했다. 이는 내용연수가 짧고 감가상각률이 높아 자본서비스물량 산출효과가 큰 설비투자의 감소가 주요인으로 꼽혔다.

문병언기자 moonnuri@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