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씨, "공공기관에 이중탈중앙화 블록체인 기술 제공할 방침"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개방성이라는 퍼블릭 블록체인의 강점과 고성능이라는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강점을 적용한 새로운 개념의 블록체인 시스템이 선보여 화제다.

(주)에이비씨(대표 임종남)가 이중탈중앙화 개념의 새로운 블록체인 시스템(DDNB, Dual Decentralized Network Blockchain)을 선보인다.

그동안 퍼블릭 체인은 화폐의 기능은 가능하지만 느린 합의 속도로 인해 다양한 서비스를 구현할 수 없고, 프라이빗 체인은 복잡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지만 탈중앙화라는 블록체인 고유의 특징을 가질 수가 없어서 업계에서는 반쪽짜리 기술이라고 보고 있었다.

[에이비씨]

에이비씨가 론칭한 이중 탈중앙화 블록체인은 데이터의 저장 방식과 처리 속도는 프라이빗 블록체인을 채용하고 비즈니스 로직의 분산을 통해 퍼블릭 블록체인의 탈중앙화를 구현하는 것으로, 블록체인의 특징인 데이터의 무결성과 탈중앙화된 네트워크운영의 자율성을 동시에 만족시킨다.

비즈니스 로직의 분산에 참여하는 서비스 노드들은 검증을 위한 동적 네트워크합의(DDNC, Dynamic Decentralized Network Consensus) 알고리즘이 적용되었으며, DDNC는 DDCP(Dual Decentralized Certification Protocol) 상에서 운용된다. (주)에이비씨는 DDCP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고 논문을 통해 공식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

블록 데이터가 만들어지는 이른바 컨센서스 영역에서는 프라이빗의 블록 확정 모델을 채용한 데이터 노드가 구축되는데, 이는 빠른 처리 속도를 보장해 거래 체결 시 실시간으로 결과가 반영되는 효과가 있다.

실제 토큰 데이터의 송수신과 검증을 위한 비즈니스 로직의 경우 서비스 노드라는 블록체인 내에서 작동되어 안정성과 확장성을 구현한다. 요건에 맞는 서버 노드를 동적으로 상호검증하는 방식으로 서비스 노드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유지된다.

이중으로 구성된 데이터 노드와 서비스 노드의 블록체인은 독자 개발한 암호화 함수로 보호된 프로토콜로 연결되어 강력한 보안성을 제공하게 된다. 또한 시스템·네트워크 평가와 검증 도구를 제공해 논리적, 실질적인 시스템 무결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한다.

(주)에이비씨의 이같은 기술적 성과는 그동안 지적되어온 퍼블릭 블록체인과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문제를 완전히 해결한 것으로, 이른바 ‘블록체인 트렐리마’로 알려진 처리 속도, 서버 노드의 분산성, 정보의 보안성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임종남 대표는 "완벽한 블록체인 시스템을 수요로 하는 공공기관 등 많은 곳에 이중탈중앙화 블록체인 기술의 지원을 제공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현재 (주)에이비씨는 DDNB 기반의 공개형 블록체인 디앱 개발, 배포, 활용을 위한 노드홈 플랫폼을 완성하여 서비스 중이다. 강력한 개발 지원 환경과 높은 수준의 생산성을 검증한 노드홈은 블록체인 디앱이 기존의 모바일앱 시장을 대체하면서 신뢰 기반 소프트웨어로 자리 잡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