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운동 방향잡은 서경덕 교수 "역사 왜곡 기업부터…이성적 전개"

"한국인들이 많이 이용해온 APA호텔, 일본군 위안부·난징대학살 등 부정"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일본의 대형 숙박기업인 APA호텔의 불매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8일 서경덕 교수는 보도자료를 통해 "요즘 전 국민이 자발적으로 진행하는 '일본 불매운동'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등을 부정하고 왜곡하는 APA 호텔을 소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서경덕 교수 제공]

이어 그는 "APA호텔은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등을 부정하는 역사왜곡 서적들을 객실에 비치하고 호텔 프런트와 웹사이트에서 판매까지 하고 있다"며 "한국인들이 많이 이용해온 호텔이어서 불매운동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 교수는 "APA 호텔은 지금까지 한국인 및 중국인 등 많은 아시아인들이 이용을 해 왔는데, 일본군 위안부 및 난징대학살 등을 부정하는 이 호텔은 당연히 불매운동을 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불매운동을 펼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또 "모토야 도시오 APA호텔 최고 경영자(CEO)가 이러한 역사왜곡 서적을 직접 저술했을 뿐 아니라 문제제기 서한에도 똑같은 내용의 역사왜곡 답장만 돌아왔다"며 "APA호텔처럼 역사 왜곡 증거가 확실한 우익 기업에 대해선 이성적 불매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서경덕 교수 연구팀은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SNS 등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국내에 알린 후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전역에 APA호텔의 역사왜곡 행위를 전파하기로 했다.

국내외 여행사들에게도 APA호텔 불매운동 동참을 호소할 계획으로 중소 여행사 몇 곳은 이미 동참 의사를 밝혔다고 서 교수팀은 전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