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슈퍼VR' 출시…1만여편 실감콘텐츠 확보

"생생하고 다채로운 VR로 5G 실감미디어 선도할 것"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KT가 가상현실(VR) 전용 서비스 플랫폼과 단말을 선보였다.

KT(회장 황창규)는 1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4K 무선 VR 서비스 'KT 슈퍼VR' 출시 기자설명회를 열고, 5G 시대 국내 대표 실감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발표했다.

KT는 실감미디어라는 개념조차 생소했던 지난 2014년 홀로그램 전용극장 'K-라이브'를 선보였다. 2016~2017년 사이 프로야구VR 생중계, 음악VR 서비스, U-20월드컵 5G 기반 VR생중계 등 온라인 VR 서비스를 내놓았다. 지난해에는 도심형 VR 테마파크 '브라이트'를 열었다.

[사진=KT]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홀로그램 등에 기반한 실감미디어는 차세대 미디어로 주목을 받고 있다. KT는 국내 IPTV인 올레tv를 성공시킨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대표적인 실감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KT 자체 VR 플랫폼 구축 ▲온∙오프라인 사업자 대상으로 KT VR 플랫폼 오픈 ▲전략적 제휴를 기반으로 국내에 특화된 VR 콘텐츠 확보 ▲국내외 신규 VR 단말의 국내 유통 추진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KT는 4K 초고화질 개인형 실감미디어 서비스 '슈퍼VR'을 지난 6월 28일 출시했다. 지난해 11월 '세계 최초 모바일 VR IPTV'를 내세우며 선보였다. 기가라이브TV의 단말 사양을 업그레이드하고 콘텐츠 라인업을 강화해 '슈퍼VR'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선보였다.

슈퍼VR은 피코(PICO) G2 단말을 사용했다. 기존 기가라이브TV 대비 고성능 4K 올인원 단말을 사용해 고객들에게 보다 현실감 높은 VR 콘텐츠 경험을 제공한다. 기존 3K 단말의 화소가 616ppi였다면 4K는 화소 수가 818ppi로 늘어 생생함을 더했다. 아울러 렌즈를 개선해 눈부심 현상을 줄였다. 안경 착용자를 위해 '글라스 서포터'를 추가했다.

국내 최다 1만여편의 실감형 콘텐츠를 제공하는 슈퍼VR은 프리미엄 VR 영상과 게임을 대폭 강화했다. 4K 초고화질 콘텐츠 450여편을 선보이고 스포츠, 슈팅, 공포, 리듬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 15종을 제공한다. 매월 2종씩 신규 게임을 추가할 계획이다.

IMAX 영화관처럼 몰입감이 탁월한 '와이드맥스(WideMax)' 상영관에서는 기존 245편의 전용 콘텐츠에 매월 10편의 최신영화를 업데이트한다. 올레 tv 모바일 앱을 탑재해 100여개의 실시간 채널과 18만여편의 VOD도 함께 즐길 수 있다.

KT는 다양한 파트너사와 제휴를 통해 실감미디어 시장의 생태계를 확장하고,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한다. 새롭게 선보이는 '멀티엔딩 VR' 콘텐츠는 영화 ‘기생충’을 제작한 바른손이앤에이의 관계사 바른손과의 협력으로 기획됐다. VR 영화와 게임을 결합해 사용자의 선택에 따라 결말이 달라지는 서비스다.

이밖에 아프리카TV와 협력한 e스포츠 멀티뷰 중계, 네이버 브이라이브(V LIVE)와 협력한 VR 전용 스타 콘텐츠, 이너테인먼트와 협력해 만든 아이돌 VR팬미팅 콘텐츠 등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강화한다. 아울러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육성기업 민트팟과 협력한 VR 면접훈련 콘텐츠, 청담어학원과 협력한 VR 영어교육 콘텐츠, 헬로앱스와 협력한 VR 코딩교육 콘텐츠 등 신규 교육 서비스를 기획 중이다.

KT는 VR 월정액 요금제인 '슈퍼VR 패스' 월 8천800원 서비스를 내놨다. KT 슈퍼VR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단말이 필요하다. KT는 가격을 17% 할인하고, 슈퍼VR 패스 6개월 이용권을 묶어 45만원에 단말을 판매한다.

슈퍼VR은 전국 KT 대리점 또는 KT샵에서 구매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슈퍼V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500여곳의 KT 매장에 마련된 체험존에서 시연 기회를 제공한다.

김훈배 KT 뉴미디어사업단장 상무는 "KT는 슈퍼VR을 출시하며 IPTV에 이어 실감미디어 시장에서도 1등 사업자가 되기 위한 도전을 시작했다'며, "IPTV가 영상 콘텐츠를 즐기는 트렌드를 변화시켰듯 KT는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고객들에게 차원이 다른 실감미디어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