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정상회의]문대통령, 한·인도 정상회담 개최

“양국 관계 신속한 진전 희망”…모디총리 “형제같은 친근감 느껴”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정오 G20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일본 오사카 인텍스 1층 양자회담장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협력 관계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난 2월 총리의 국빈 방한 이후에 4개월 만에 다시 만나 뵙게 되어 반갑다”며 “나의 형제와도 같은 총리의 총선 승리를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일본 오사카 국제컨벤션센터 인텍스오사카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어 “지난 1년간 양국은 정상 간 상호 방문 등 활발한 고위급 교류를 바탕으로 다방면에서 협력을 증진시켜 나가고 있으며,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더욱 심화되고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특히 인도는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으로서 앞으로도 총리와의 굳건한 신뢰와 우의를 바탕으로 양국 관계를 계속해서 빠른 속도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모디 총리는 “지난 2월 방한했을 당시 따뜻하게 환영해 주시고, 또 환대해 주신 데 대해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나아가 대통령과의 관계가 단지 의전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진정한 형제와도 같고, 저희가 매우 가깝고 친근하다라고 말씀을 드릴 수 있는데, 이것이 굉장히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모디 총리는 이어 “대통령께서 총선 승리 직후에 전화를 직접 걸어 주셔서 축하의 말씀을 전해 주신 데 대해서 제가 굉장히 감사하고 있다”며 “대통령의 따뜻한 말씀에서 정말 형제와도 같은 그런 친근감을 느꼈고, 저희가 단지 국가 간의 우호 관계 이상으로 대통령님과 저의 관계가 형제 같다라고 말씀을 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자는 다음과 같다.

◇인도측=수부라흐마냠 자이샨카르 외교장관r), 아짓 도발 국가안보보좌관, 비제이 케샤브 고케일 외교부 수석차관, A.K.샤르미 총리실 차관보 고팔 바글레이 총리실 비서관, 라비쉬 쿠마르 외교부 대변인, 산지브 쿠마르 싱라 총리 개인 비서, 히렌 조쉬 총리실 통신 정보기술 담당 특별 보좌관, 만하르신 야다브 총리실 부과장.

◇우리측=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이호승 경제수석, 고민정 대변인,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 박진규 통상비서관.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