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용 메신저 슬랙, 상장첫날 순항

거래가격 공모가보다 48% 상승…기업가치 200억달러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기업용 메시징앱 슬랙이 주식상장 첫날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슬랙은 2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 '워크(WORK)'라는 기호로 주식을 직상장했다.

직상장 첫날 슬랙의 주가는 공모가 26달러보다 48% 오른 38.50달러에 거래를 시작했으며 38.62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이에 주가상승으로 슬랙의 기업가치는 최근 투자유치때 평가액 170억달러보다 크게 오른 195억달러로 커졌다.

슬랙이 뉴욕증시의 직상장에서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출처=슬랙]

슬랙의 주식상장은 올해 우버를 시작으로 리프트, 줌, 핀터레스트, 크라우드 스트라이크로 이어지고 있는 IT 관련주의 IPO로 주목을 받고 있다.

직상장은 슬랙 이전에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 스포티파이가 채용했다.

이 방식은 IPO와 달리 신주발행이 필요없고 별도 비용이 많이 들지 않는 것이 장점이다. 기존 주주들이 뉴욕증시에서 공개적으로 보유주식을 판매할 수 있다.

슬랙은 1월말로 끝난 지난해 결산에서 1억3천890만달러 손실과 4억55만달러 매출을 올렸다. 메신저 일일 이용자수는 1천만명 이상이며 유료 가입자는 전년대비 49% 증가했다.

연간 10만달러 이상 이용료를 지불하는 프리미엄 고객수는 93% 늘었다. 슬랙의 직상장과 주가급등으로 초기 투자자인 소프트뱅크나 링크드인의 제프 위너, 스트라이프의 패트릭, 존 콜리존, 트위터의 비즈스톤 등이 16배에서 최대 1천600배 투자이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됐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