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Q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 40%↑…애플 정체 속 삼성 2위 올라

'갤럭시버즈' 인기 및 적극적 마케팅 힘입어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이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이 여전히 절반 이상의 점유율을 점유한 가운데 삼성전자가 2위 자리에 올랐다.

1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2019년 1분기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은 전 분기 대비 40% 성장한 약 1천750만대 규모다. 지역별로 고른 성장세를 보였는데 특히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버즈. [출처=삼성전자]

애플은 60%의 점유율로 압도적인 1위를 지켰다. 다만 지난 3월 2세대 에어팟을 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점유율 기준으로는 지난 분기에 비해 눈에 띄는 상승세를 기록하지 못했다. 2세대 에어팟이 시장 내 엇갈린 반응 등으로 초기 판매가 기대에 못 미친 것으로 파악된다.

삼성전자는 지난 분기 3%에 불과했던 점유율을 8%로 늘리며 2위 자리를 꿰찼다. 3월 갤럭시버즈 출시 이후 제품에 대한 시장 반응이 좋았고, 갤럭시S10 시리즈와의 번들 판매 등 공격적 마케팅이 뒷받침되며 점유율을 많이 늘렸다.

이외에 자브라, 보스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고 QCY, 제이랩 등 중저가 모델들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 애널리스트는 "향후 애플이 지금의 제품 포트폴리오만으로 현 수준의 점유율을 유지해 나가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갤럭시버즈를 등에 업은 삼성전자가 무서운 기세로 지배력을 강화하고 있고 당분간 이러한 모멘텀은 유효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