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지주 회장들에 "자동차·조선 협력사 지원" 당부


"일자리 창출효과 측정, 개별사 평가 아니다"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주요 금융지주사 회장들과 비공개 회동을 하고 자동차, 조선업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정부의 일자리 창출현황 측정에 대해서는 개별 금융사를 평가하는 지표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최 위원장은 14일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지주 회장들과의 비공개 조찬 회동에서 "최근 경기상황 등을 감안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 제조업체, 자동차·조선 협력업체, 서민·자영업자 등에 대해 보다 효율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강구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이영훈 기자]

최근 금융위가 금융권의 일자리 창출 현황을 측정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서는 "개별 금융회사를 평가하기 위한 목적이 아니다"라고 최 위원장은 설명했다.

간담회는 5개 금융지주 회장들이 정기적으로 하는 모임에 최 위원장을 초청한 방식으로 이뤄졌다. 5개 금융지주 회장은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윤종규 KB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간담회 참석자들은 최근 해외 투자자 동향, 핀테크 분야의 흐름과 '빅테크' 기업의 등장에 따른 영향 등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고 말했다.

허인혜 기자 freesi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