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베트남 '하남지점' 개점


베트남서 32개 지점망…외국계 최대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신한은행의 베트남 현지법인인 신한베트남은행은 하노이 남부에 위치한 하남성에 하남지점을 새로 개점했다고 13일 밝혔다.

하남성은 박닌, 타이응웬, 하이퐁에 이어 최근 외국인 직접투자가 가장 활발한 지역 중 하나다. 신한베트남은행은 특히 하남지점에 현지에 투자한 한국의 기업 고객들을 위한 CIB센터를 운영한다.

신한베트남은행은 베트남에서 외국계은행 중 최다인 32개 지점망을 보유하게 됐다. 올해 안으로 4개 지점을 더 설립할 계획을 갖고 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신한베트남은행 하남지점에서 열린 개점식에서 서춘석 신한은행 부행장(왼쪽 다섯번째)과 신동민 신한은행 베트남법인장(왼쪽 열번째), 김한용 코참 회장(왼쪽 세번째), 휘 하남성 인민위원회 부위원장(왼쪽 여섯번째) 등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허인혜 기자 freesi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