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블 거래 암호화폐 '쟁크', 중국 금화시(이우시장) 동북 상회 연합회와 협업 합의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차세대 스테이블 거래 코인 업체 '쟁크'가 지난 29일 중국 금화시(이우시장) 동북 상회 연합회와 협업을 합의했다고 31일 밝혔다.

쟁크는 해당 합의를 위해 상인 연합회의 회원과 회장, 임직원을 만났으며, 암호화폐 쟁크로 디지털 결제의 새로운 시대를 열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구체적인 세부 사항은 이후 논의를 통해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쟁크]
쟁크가 업무 협업을 합의한 금화시(이우시장) 동북 상회 연합회는 약 2천여 명의 회원이 소속된 상인 집단으로, 회원의 대부분이 제조사 대표, 무역회사 대표, 물류회사 대표로 구성됐다. 일상생활에 필요한 모든 물품을 일컫는 잡화의 생산과 유통을 장악하면서 미국, 남미, 아시아, 아랍 등 전 세계 잡화 시장을 이끌어 갈 단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쟁크 관계자는 이번 협업에 대해 “자사는 실제 파트너십을 통해 탄탄한 프로젝트를 만들어 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스테이블코인의 다양한 비전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쟁크는 세계 최초 스테이블 거래 코인으로, 암호화폐의 사용성과 대중화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가격 변동성'을 해소하기 위해 탄생했다. 자유 부동형 암호화폐지만 거래를 할 때는 가격이 안정된다는 것이 특징으로, 투자 가치를 지녔으면서도 스테이블 코인으로 작동하는 차세대 암호화폐다.

쟁크가 투자 가치를 가지는 것은 블록체인,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여타 암호화폐와 마찬가지로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기 때문으로, 시장 내의 수요와 공급 세력을 통해 가격이 결정되므로 잠재적인 투자 가치를 가지게 된다.

무엇보다 스테이블 페이 기능을 통해 암호화폐 쟁크를 소지하거나, 보유하거나, 재화나 서비스의 구입에 이용할 수 있는데, 스테이블 페이는 쟁크만이 가진 기능으로 내장형 온디맨드(On-Demand)형 가격 안정화 기능이다.

[사진=쟁크]
쟁크 관계자는 “암호화폐 쟁크의 사명은 전 세계 모든 사람에게 통화의 대안적 형태로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스테이블 코인의 차기 진화를 통해 세계 금융 시스템의 단점을 개선하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전세계 잡화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 이들은 쟁크의 우즈벡 진출 타진과 발맞춰 중앙아시아 시장 진출 위한 시장 조사단을 우즈베키스탄에 파견 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