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토스뱅크,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 모두 불승인

토스, 자본 확충 지속성에 의문…키움은 혁신성 저평가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키움뱅크 컨소시엄과 토스뱅크 컨소시엄이 모두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다.

26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관련 브리핑을 갖고 "외부평가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심사 결과를 토대로 본 바 두 곳(키움뱅크·토스뱅크)의 예비심사를 모두 불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키움뱅크는 사업계획의 혁신성, 실현 가능성 측면에서 미흡하다는 평가를, 토스뱅크는 출자 능력 등 지배주주 적합성 자금조달능력 측면에서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허인혜기자 freesi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