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계파 패권주의 굴복해 퇴진하는 일 없다"

"원내대표 선거, 당 대표 뽑는 선거 아냐"…반대파에 전면전 선언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6일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같이 말했다.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 선출로 당내 사퇴론이 재점화하자 '사퇴 불가' 입장을 거듭 분명히 한 것이다.

손 대표는 "원내대표 선거는 국회의 대표를 뽑는 선거였지 당의 대표를 뽑는 선거가 아니었다"며 "지도체제는 당헌·당규에 의해 바꿔지거나 유지되는 것이지 원내대표 선거로 되는 게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퇴진 불가' 입장을 거듭 분명히 했다.

손 대표 퇴진을 전면에 내세운 오 원내대표가 현 지도체제 유지를 주장한 김성식 의원을 누르고 당선된 것이 '변화' 요구라는 해석에 대해서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손 대표는 공석인 사무총장 등 당직 인선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사무총장에 임재훈, 정책위의장에 채이배, 수석대변인에 최도자 의원 등 자신의 측근을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아가 외부 전문가와 일반 국민이 참여하는 혁신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명칭은 꼭 혁신위가 아니라 제2창당위원회 등 뭐가 돼도 좋다"며 "당헌·당규가 허락하는 한 최대한의 전권을 부여해 당 혁신을 일임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가 퇴진 거부 의사를 분명히 하면서 주춤하던 당 내분이 다시 고조될 전망이다. 특히 오 원내대표가 손 대표를 직접 설득하겠다고 밝힌 만큼 당 '투 톱'이 갈등의 전면에 서는 모양새를 피할 수 없게 됐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