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커머스2019] 라이브커머스로 연매출 1천만엔 日 노하우는?

5월 16~17일 '한-일 미디어커머스쇼 2019'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라이브커머스를 통해 연 매출 1천만엔 이상을 올린 유명 크리에이터 등 일본의 미디어커머스 전문가들이 17일 강연을 펼친다.

아이뉴스24는 창간 19주년을 맞아 한국T커머스협회, 한국엠씨엔협회, 일본라이브커머스추진위원회와 공동으로 오는 5월16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퍼런스룸(남) 401호에서 한-일 미디어커머스쇼 2019를 개최한다.

일본라이브커머스추진위원회 책임자이기도 한 이혁 덴츠국제정보서비스 시니어 컨설턴트는 17일 열리는 포럼에서 '일본의 라이브커머스&커뮤니케이션 에코시스템'에 대해 강연한다.

(왼쪽부터)미네마츠 랜 크리에이터, 이혁 덴츠국제정보서비스 컨설턴트
일본라이브커머스추진위원회는 일본 라이브커머스 시장의 발전을 위해 조직된 단체로, 시장 진입 장벽을 낮추고 라이브를 통한 커뮤니케이션 및 사회 인프라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혁 컨설턴트는 "인터넷 방송 등을 위해 모두가 인플루언서가 될 수 있는 시대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정보의 투명성을 담보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의 질이 담보되는 것이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그는 "같은 시간, 가치관, 경험의 공유가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가능한 공감의 도구"라며 "이를 통한 상거래는 커뮤니케이션의 연장 선상에 있는 매매 계약이며, 신용과 신뢰가 갖춰진 부차적인 상거래라고 할 수 있다"고 풀이한다.

이혁 컨설턴트는 이날 라이브커머스 & 라이브 커뮤니케이션 마켓의 움직임과 마켓에서 필요로하는 에코시스템의 역할과 개념검증(POC)을 통한 신규비지니스 추진활동 내용에 대하여 소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포럼에는 미네마츠 랜 크리에이터가 '라이브 커머스, 개인이 영향력을 가진 시대의 도래'에 대해 강연을 펼친다.

그는 일본 라이브커머스 '메르카리 채널' 기반의 패션 크리에이터로써 라이브커머스에 도전하고 3달 만에 매출 100만엔, 2018년 매출 1천만엔을 달성한 바 있다.

지금까지의 고민과 크리에이터 시점으로부터 본 라이브 커머스의 매력 등 라이브 커머스의 미래에 대해 설명한다.

'한-일 미디어커머스쇼 2019'의 5월16일 행사 1일차에는 한일 양국의 미디어커머스 교류협력을 위한 네트워킹 데이가 진행되며, 5월17일 2일차에는 한중일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포럼이 열린다.

등록비는 50만원(네트워킹 데이)·6만원 (포럼, 5월 16일까지 사전등록시 5만원)이며,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