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의료‧금융‧에너지 마이데이터 서비스 8개 과제 선정

진료이력부터 생활습관까지 마이데이터로 편리하게 건강관리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의료‧금융‧유통‧에너지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대상으로 본인정보 활용 실증서비스 8개 과제를 선정했다고 16일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개인이 본인정보를 직접 내려받거나 동의하에 제3자에게 제공하여 다양한 분야의 개인데이터 활용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본인정보 활용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금융‧통신 등 2개 분야에 대해 시범사업을 진행했다. 올해는 의료‧유통‧에너지 등으로 분야를 확장해 실증서비스를 추진한다.

지난 2월부터 진행된 실증서비스 과제 공모에는 31개 컨소시엄이 신청했다. 1차 서면, 2차 발표 평가 등을 거쳐 의료‧금융‧유통‧에너지‧기타 5개 분야의 8개 과제를 선정했다.

강남 세브란스병원(의료)은 건강검진 및 처방전 데이터를 개인이 휴대폰 앱에서 직접 내려받아 제3의 기업에게 제공하여 맞춤형 건강관리(활동량, 영양관리 등) 및 식단추천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이에 따라 기존에 서면, CD 등 활용이 어려운 형태로 제공되던 개인 건강검진 결과 및 처방내역을 휴대폰 앱으로 손쉽게 관리‧활용할 수 있으며, 본인의 건강 상황에 맞는 식단을 제공하고 주문‧결제를 연계하여 개인의 편리한 건강관리를 돕는다.

NHN페이코(금융)는 신용정보뿐만 아니라 엔에이치엔페이코가 보유한 구매내역, 결제정보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하여 대학생, 직장인, 은퇴자 등 생애주기별 특성에 따른 금융상품 추천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상대적으로 신용정보가 빈약한 대학생, 사회초년생, 주부, 은퇴자 등에 대해서도 맞춤형 금융상품 정보를 제공하여 원활한 금융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다음소프트와 세종시(에너지)는 가구별 상‧하수도, 전력, 가스 등 사용량 데이터를 활용해 시간대별 사용량 모니터링 및 시각화 분석, 누진제 적용 시작 구간 알람 등의 에너지 절감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기존에는 월단위로 확인할 수밖에 없었던 사용량을 시간대별로 확인하여 가구 스스로 사용량을 관리할 수 있게 되며, 유사가구 등과의 사용량 비교분석을 통해 이상징후를 조기파악하는 등 가계 에너지 요금 절감에 기여할 수 있게 된다.

이 외 마이헬스 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한 건강증진 코칭서비스(서울대병원), 소상공인 성장을 돕는 문서‧자금 플랫폼 서비스(한국기업데이터)등 개인이 본인정보 활용의 혜택을 체감할 수 있는 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마이데이터는 현행 법체계에서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자, 개인에게 데이터 관리 및 활용 권한을 돌려주어 개인정보 활용체계를 전환하는 것"이라며, "국민들이 본인정보 활용에 따른 혜택을 체감하여 개인중심의 데이터 유통체계를 확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