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내달 車보험료 1.5% 인상…'도미노 인상' 전망

"원가 상승으로 보험료 상승 불가피"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삼성화재가 다음달 초 자동차보험료를 1.5% 올린다. 올해만 두 번째 인상으로, 손해보험업계 1위 삼성화재의 결정으로 차보험료 도미노 인상이 전망된다.

15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지난 14일 열린 올해 1분기 실적발표회를 통해 차보험료를 6월 첫째 주 중 1.5%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화재는 보험사가 예기치 못하게 원가가 상승해 보험료 상승이 불가피하다며 대부분의 보험사가 보험료를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화재는 내달 초부터 자동차보험료를 1.5%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시스]

표준약관 개정과 사고차량 중고판매 시세 보상 기준 변경이 보험료 상승의 근거다.

대법원이 지난 2월 육체노동자의 취업 정년을 65세로 5년 늘리라는 판결을 내리면서 반영 표준약관이 이달 시행됐다.

사고차량을 중고로 판매할 때 시세 하락분의 보상 대상을 출고 후 5년으로 3년 확대하기도 했다.

삼성화재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3.3% 감소한 2천308억원을 기록했다. 보험영업효율을 판단하는 합산비율(손해율+사업비율)은 전년보다 1.8%포인트(p) 오른 103.6%였다. 투자 영업이익은 주식 매각이익 감소로 인해 전년보다 4.6% 감소한 4천890억원을 시현했다.

허인혜기자 freesi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