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통합 광선로감시시스템…장애대응↑

장애 발생시 실시간 복구 가능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5세대 통신(5G) 네트워크를 안정적으로 운용하기 위한 관리시스템이 LG유플러스의 상용망에 적용돼 빠른 장애대처가 가능해진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5G 기지국과 중계기, 통신국사를 연결하는 광선로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장애 발생시 위치와 원인까지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통합 광선로감시시스템을 서울과 수도권 5G 네트워크에 적용했다고 13일 발표했다.

통합 광선로감시시스템은 서울, 수도권에 적용을 마치면 이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스마트폰으로 5G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 데이터는 5G 중계기와 기지국, 통신국사 등을 거쳐 콘텐츠 등이 있는 서버로 전달되고 여기서 처리된 데이터가 다시 고객의 스마트폰으로 전달된다.

[출처=LG유플러스]

광선로는 이들 장비와 국사 사이에서 데이터를 전달하기 때문에 안정성 확보가 중요하고, 장애 등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 그 위치를 곧바로 파악해 이를 해소할 수 있어야 한다.

5G 네트워크 품질확보를 위해 적용하는 광선로감시시스템은 5G 중계기와 기지국, 통신국사간 광선로는 물론 인터넷과 전용회선 서비스에 사용하는 유선망 상황까지 24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광신호 파장 분석을 통해 어디서 광선로 이상이 발생하든 10미터 이내 오차 범위로 그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기존에는 광선로에 단선 등 장애가 발생하는 경우 단선 지점을 찾기 위해 운영자가 측정기를 가지고 직접 국사에 출동해 각 회선별로 광신호 값을 측정해야 했다. 이 과정에서 수십분 이상 소요됐지만, 이번 광선로감시시스템 도입으로 개별 광선로별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해 신속한 장애 복구가 가능해진다.

LG유플러스 고객들은 LTE보다 안정적인 5G를 통해 증강현실(VR)과 가상현실(AR) 등 서비스를 즐기고, IPTV와 인터넷서비스도 향상된다. LG유플러스는 이 시스템을 중소기업 유비쿼스, 코위버 등과 함께 상생협력을 통해 개발했다.

조창길 LG유플러스 기간망담당 상무는 "광선로는 우리 몸의 혈관과 같아 고객에게 제공하는 유무선 통신서비스의 수많은 데이터들이 끊임없이 흐르기 때문에 5G 서비스는 물론 기업 전용회선, 홈 인터넷 서비스 제공을 위한 광선로에 대한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관리 감시는 필수"라며, "광선로감시시스템 적용으로 망 안정성 측면에서 차별화된 고품질의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