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I/O]차세대 AI 비서, 뭐가 달라지나

'온 디바이스' 실현 가능···"속도 빨라지고 프라이버시 강화"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는 데이터를 클라우드까지 올려서 처리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응답속도는 10배 빨라지고, 개인정보 보호도 강화됩니다. "

오스틴 창 구글 어시스턴트 신흥시장 및 차량 부문 총괄 디렉터는 8일(현지시간) 미국 마운틴뷰 구글 본사에서 열린 I/O 기자 간담회에서 차세대 인공지능(AI) 비서에 대해 이같이 강조했다.

현재 구글 어시스턴트는 10억개 기기에 적용됐으며, 30개 언어로 80개 국가에서 사용 중이다.

오스틴 창 구글 어시스턴트 신흥시장 및 차량 부문 총괄 디렉터

구글이 연내 새롭게 선보일 픽셀폰에 적용될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는 기존 버전보다 응답 속도가 10배 빨라지고 개인 맞춤형 서비스가 강화된다는 게 특징.

구글은 이를 위해 딥러닝 기반의 인공신경망 기술 RNN(Recurrent Neural Networks)을 활용해 새로운 음성 인식 및 언어 이해 모델을 개발했다. 클라우드 상의 100GB의 음성 및 언어 이해 모델을 0.5GB 미만으로 줄일 수 있게 됐다는 것. 클라우드가 아닌 기기 자체(On device)에서 데이터 처리가 가능해진 셈이다.

오스틴 창 디렉터는 "딥러닝을 통해 언어, 문맥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졌다"며 "'앱을 열어라', '트위터 페이지로 가라' 등 간단한 명령은 클라우드까지 가지 않고 디바이스에서 처리할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데이터를 클라우드까지 올려서 처리하지 않기 때문에 프라이버시가 강화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는 구글이 연내 출시할 새로운 픽셀폰에 적용된다. 하드웨어 작업도 필요하기 때문에 삼성전자, LG전자 등 다른 안드로이드폰에 언제 탑재될지는 미지수다.

창 디렉터는 "차세대 어시스턴트를 위해 구글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팀이 공조했다"며 "다른 제조사 폰으로도 확장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운틴뷰(미국)=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