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I/O]피차이 "모두를 위한 AI·안드로이드" 선언

차세대 어시스턴트 ·안드로이드Q 등 공개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우리의 비전은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구글을 만드는 것이다."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7일 미국 마운틴뷰 쇼라인 앰피시어터에서 열린 개발자회의 I/O 키노트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피차이 CEO는 "당신이 누구인지, 어디에 살고 있는지, 달성하고자 하는 바에 관계없이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며 "인공지능(AI)과 새로운 툴들이 그동안 불가능했던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순다 피차이 구글 CEI가 7일 I/O에서 기조 연설을 하는 모습

구글은 올해 I/O에서 AI, 안드로이드, 증강현실(AR)의 새로운 기술을 발표했다. 구글은 이 기술이 단순히 새로운게 아니라 누구나 어디서든 쉽게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 했다.

구글 I/O 현장

구글 AI는 속도는 빨라졌고 활용 범위는 넓어졌다. 구글은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 응답 속도가 기존보다 10배 빨라졌다고 발표했다.

구글은 발전된 딥러닝 기반의 인공신경망 기술 RNN(Recurrent Neural Networks)을 활용해 새로운 음성 인식 및 언어 이해 모델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클라우드 상의 100GB의 음성 및 언어 이해 모델을 0.5GB 미만으로 줄일 수 있게 됐다.

구글이 7일(현지시간)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를 공개했다.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는 사용자의 명령을 실시간으로 이해하고 처리하면서, 약 10배 더 빠른 속도로 반응한다고 구글 측은 설명했다.

이용자는 여러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구글 캘린더에서 다른 사람을 초대하고, 사진을 찾아 친구들과 공유하고, 이메일을 받아쓰는 등 작업을 빨리할 수 있다.

전화 예약 AI 듀플렉스는 앱에 이어 웹 버전이 출시된다. 지난해 공개된 듀플렉스는 이용자 대신 AI가 식당이나 미용실 등에 대신 전화 예약을 해 주는 서비스다.

구글의 인공지능 스피커도 기능도 다양해졌다. 화면이 달린 AI 스피커에 보안 카메라까지 접목한 '네스트 허브 맥스'가 올 여름 출시된다.

이 제품은 구글의 화면이 달린 AI 스피커 '구글 홈허브'에 보안 카메라 '네스트 캠'이 장착된 형태다. 네스트캠은 일종의 CCTV역할을 한다. 이용자가 외출을 했을 때 집 안의 반려동물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식이다.

구글이 7일(현지시간) 새로운 AI 스피커 '네스트 허브 맥스'를 공개했다.

네스트 허브 맥스에는 구글이 스마트홈 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 2014년 인수한 '네스트'의 기술이 결합됐다.

릭 오스텔로 구글 하드웨어 선임부사장은 "홈(Home)보다 중요한 공간은 없다"며 "이 공간에서 유용한 기능을 제공할 수 있도록 네스트 허브 맥스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실시간 자막 기능·검색에 AR 접목 '눈길'

구글은 새 안드로이드 '안드로이드Q'도 접근성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안드로이드Q는 안드로이드폰 사용자가 동영상이나 오디오를 재생할 경우 이 콘텐츠에 자막을 실시간으로 달아주는 라이브 캡션 기능을 제공한다. 유튜브나 인스타그램 등의 동영상 서비스 앱이나 스카이프 같은 화상 채팅 앱을 이용할 경우 화면 상단에 자막이 생성돼 귀가 어두워 듣기에 불편한 사람들도 영상 또는 오디오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구글은 AR을 접목한 검색 기능도 선보였다. AR의 응용도를 올리고 진입장벽을 낮춘 셈이다.

구글 검색의 새로운 증강현실 기능은 사용자가 구글 검색을 통해 3차원(D) 사물을 보고 직접 교감할 수 있게 해준다. 아울러 이를 현실 공간에 배치해 크기 및 세부 정보를 파악할 수 있도록 돕는다게 구글 측 설명이다.

구글이 7일(현지시간) I/O에서 검색에 증강현실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이를테면 검색 기능에 AR을 도입하면 현실 공간에 상어 이미지가 겹쳐진다. 구글 검색을 통해 상어를 가까이에서 확인해 볼 수 있는 셈이다. 백상어가 최대 6미터까지 자랄 수 있다고 글로 읽는 것과 이 상어를 바로 앞에 가까이 두고 눈으로 확인하는 것은 전혀 다른 경험이다.

아파르나 체나프라가다 구글 렌즈 및 AR 부문 부사장은 "사용자는 학교에서 인체 해부학을 공부하거나 운동화를 쇼핑하는 경우에 구글 검색을 통해 3D 모델을 현실 공간에 배치하여 직접 확인할 수 있게 된다"고 강조했다.

마운틴뷰(미국)=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