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샐러드, 필요할때만 쓰는 '스위치 보험' 샌드박스서 개발한다


해외 여행자 보험 상품 준비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데이터 기반의 돈 관리 플랫폼 뱅크샐러드가 고객이 스스로 보험 가입과 해지를 할 수 있는 '스위치 보험' 개발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보험이 필요한 순간 앱에 접속해 보험을 직접 온-오프(On-Off)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스위치 보험은 지난 17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금융규제 샌드박스의 혁신금융 서비스로 선정됐다.

금융규제 샌드박스는 새로운 금융 서비스나 신기술이 출시될 때 일정 기간 동안 기존 규제를 면제 및 유예해 주는 제도로, 뱅크샐러드는 이번에 선정된 스위치 보험을 통해 고객 중심의 획기적인 보험 서비스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다.

뱅크샐러드가 내놓은 스위치 보험은 보험의 가입 절차를 간소화하고 편하게 상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사용자 중심에서 고안한 서비스다.

이를 이용하면 일상에서 보험이 필요한 순간, 뱅크샐러드 앱에 접속해 원하는 기간 동안 원하는 보험을 자유롭게 가입하고 해지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여행을 가거나 레포츠를 즐기는 여가 활동, 또는 일정 기간에만 하는 자동차 운전 등 일상에서 갑자기 발생하는 상황에 따른 혹시 모를 위험을 대비할 수 있게 돕는 생활보험 서비스라는 설명이다.

스위치 보험은 뱅크샐러드의 결제 데이터와 결합한 보험 가입 방식이라는 점에서 기존 보험 시스템과의 차별화를 꾀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개인 자산 및 소비 패턴을 분석하여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랫폼의 장점을 활용, 결제 내역만으로도 필요한 보험을 체크해 알림으로 상기시켜 주는 것이다. 물론 해당 보험의 가입 여부는 고객 스스로 결정할 수 있다.

뱅크샐러드는 개인이 데이터 활용의 범위를 선택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사업의 시범 기업으로 데이터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들을 내놓고 있다.

이 서비스는 제일 먼저 해외로 떠나는 고객들을 위한 해외 여행자 보험 론칭을 목표로 속도를 내고 있다. 해외 여행자 보험은 관광이나 출장 등의 목적으로 해외 체류 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보장하기 위한 것으로, 이 서비스가 출시되면 고객들은 출입국 일정에 따라 마치 스위치를 켜고 끄는 것처럼 뱅크샐러드 앱에서 간편하게 여행자 보험을 온-오프 할 수 있다.

스위치 보험은 뱅크샐러드가 상품을 만들어 판매하는 것이 아닌 기존 보험사와의 연동을 통해 제공하는 형태로, 고객들은 자신의 상황에 맞는 보험을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뱅크샐러드는 여행자 보험을 시작으로, 일상에서의 다양한 상황들에 대해 보장 가능한 보험을 차례로 입점시킬 계획이다.

뱅크샐러드를 운영하는 레이니스트의 김태훈 대표는 "스위치 보험은 복잡한 금융을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게 하는 뱅크샐러드의 고객 중심 사고가 반영된 서비스"라며 "간편한 보험 가입 절차를 통해 개인에게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적절한 투자로 일상의 위험을 대비 및 관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다운 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