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산은 회장, 혁신성장 스타트업 마켓컬리 방문

차세대 유니콘기업 육성 위한 현장 목소리 청취


[아이뉴스24 문병언 기자] 산업은행은 이동걸 회장이 지난 19일 ‘마켓컬리’로 유명한 컬리(대표 김슬아)를 방문해 유니콘기업 육성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기회를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이동걸 회장은 김슬아 대표와의 만남에서 차세대 유니콘 기업 육성을 위한 산업은행의 역할을 설명했고, 김슬아 대표는 최근 업계 현황과 투자유치 과정 등에 대한 경험을 공유했다.

마켓컬리는 고품질 신선식품을 큐레이션해 새벽 배송하는 서비스를 출시해 지난 2015년 창업 당시 30억원의 매출에서 불과 3년만인 작년 1천571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는 등 고성장 중에 있다. 세계 최대의 벤처캐피탈인 미국 세콰이어 캐피탈에서 연이은 투자를 유치하는 등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중이다.
이동걸 산은 회장이 마켓컬리를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사진=산업은행]

산업은행은 컬리에 대해 시장형 벤처투자 플랫폼인 ‘KDB넥스트라운드’를 통해 세 차례 투자유치 IR을 지원하였으며, 출자한 벤처펀드를 통해서도 수차례 투자한 바 있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최근 미국 아마존 본사, 실리콘밸리 지역의 벤처캐피탈과 액셀러레이터 기관들을 방문했다. 국내에서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가 거액을 투자한 쿠팡과 메이커스페이스를 운영하는 스타트업 N15를 방문하는 등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는 정부의 제2벤처붐 조성에 적극 부응하고, 차별화된 모험자본 공급으로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의지이다.

이 회장은 “기업의 세대교체와 경제 성장엔진의 전환을 위해 새로운 산업 생태계, 신기업 창출 육성이 중요하며 산업은행이 그러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국내 유니콘 기업의 대부분이 초기에는 국내자본의 투자를 받았지만 유니콘 기업으로 본격 성장하는 시점의 거액 투자는 해외자금에 의존하는 상황”이라며 “지속적인 벤처펀드 출자를 통해 토종 모험자본의 대형화를 추진하고 VC와의 공동투자협의체 운영 등을 통해 투자확대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병언기자 moonnuri@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