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9년형 QLED TV, 英·獨서 잇따라 호평

4K TV 대해서는 '역대 최고 제품' 선정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삼성전자의 2019년형 QLED TV가 영국·독일 등 유럽 전역에서 호평받고 있다고 삼성전자가 17일 밝혔다.

영국의 권위 있는 제품 평가 전문지 '트러스티드 리뷰(Trusted Review)'는 최근 삼성 QLED 8K TV(82Q950R)에 ΄적극 추천(Highly Recommended)΄ 등급을 부여했다. 매체는 "8K 해상도에 놀라운 밝기와 명암비, 색 표현력이 더해져 지금껏 본적 없는 최고의 초대형TV"라고 언급했다.

[출처=삼성전자]

글로벌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도 QLED 8K TV가 저화질 영상을 8K 수준 고화질로 변환해주는 ΄퀀텀 프로세서 AI΄를 채택해, 초대형 화면에서도 빛 번짐 현상이 거의 없으며, 시야각에 상관없이 초고화질을 구현하는 부분에 놀라움을 표시했다. 이들은 "전에 없던 최고의 QLED TV"로 평가했다.

삼성의 QLED 4K TV에 대해서도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독일의 유력 영상·음향기기 전문 매체들은 연이어 해당 제품을 '역대 최고' 제품으로 선정했다.

'비디오(Video)'지는 4월호에서 이 제품에 역대 최고점인 946점을 부여했다. 이는 2018년형 QLED TV가 기록한 최고점 937점을 자체 경신한 것이며, 3년 연속 1위에 올랐다.

또 이 제품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비디오'지의 ▲하이라이트(Highlight) ▲레퍼런스(Reference) ▲혁신(Innovation) 부문 어워드를 석권했다.

'비디오'는 삼성 QLED 4K TV에 대해 "시야각과 블랙표현 측면에서 놀라운 혁신을 이뤘다"고 언급했다. 주변 기기의 선들을 깔끔하게 정리해주는 '원커넥트 박스'와 원거리 음성제어 기능이 추가된 '원리모컨'에 대해서도 높은 평가를 했다.

독일의 AV 제품 평가 전문지인 '하임키노(Heimkino)'는 최근에 발간된 5·6월호에서 삼성 QLED 4K TV를 ▲최고 제품(Best Product) ▲혁신(Innovation) ▲레퍼런스 클래스(Reference Class) 등 3개 부문 어워드를 석권한 '걸작(Masterpiece)'이라고 극찬했다. 하나의 제품이 3개 어워드를 모두 휩쓴 것은 1979년 '하임키노'지 창간 후 처음이다. 세부 항목인 화질 평가에서도 기존에 최고 등급이었던 1등급을 넘어 예외적으로 '1+' 등급을 받았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QLED TV 신제품이 권위 있는 평가 매체들로부터 역대 최고점을 기록하며 탁월한 제품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더 많은 소비자들이 QLED TV가 제공하는 압도적 화질과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