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시각장애인 보조앱 '설리번+' 출시

가입한 통신사 관계 없이 누구나 사용 가능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인공지능으로 시각장애인에게 새로운 눈 역할을 해줄 시각보조앱이 나왔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사회적약자를 위해 앱 솔루션을 개발 및 운용하는 투아트(대표 조수원)와 함께 시각보조앱 '설리번+'를 선보였다고 15일 발표했다.

설리번+는 AI기술을 이용한 시각장애인 음성안내 앱으로 스마트폰 카메라로 인식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알려준다. 정확한 시각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인식된 이미지와 주요단어의 상관관계를 파악하고, 최적의 문장을 조합하는 이미지 캡셔닝 기술도 적용됐다.

[출처=LG유플러스]

투아트가 개발하고, LG유플러스가 시각장애인 대상 고객 조사, 마케팅, 기술자문, 모바일 접근성 개선 등을 지원했다.

예를 들어 설리번+ 앱으로 탁자에 놓여진 펜을 촬영하면 '탁자, 위, 펜'과 같은 사물 관련 주요 단어를 종합해 "탁자 위에 펜이 있습니다"라고 알려준다.

대표적인 기능으로 ▲인식한 문자를 읽어주는 문자인식 ▲촬영된 인물의 나이와 성별을 추측해 알려주는 얼굴인식 ▲주변 물체와 장면을 묘사해주는 이미지 묘사 ▲이용자 편의를 위해 위의 3가지 기능 중 가장 알맞은 촬영결과를 찾아주는 인공지능(AI)모드 ▲색상을 알려주는 색상인식 ▲빛의 밝기를 구별해주는 빛 밝기인식 등을 제공한다.

설리번+는 통신사 관계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LG유플러스 고객에게는 데이터 걱정 없이 앱을 사용할 수 있도록 연말까지 '데이터 무료' 혜택도 제공한다.

설리번+는 지난 3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정 모바일 접근성 인증기관인 ‘웹와치’로부터 인증마크를 획득했다. 모바일 접근성이란 장애인 및 고령층 등 정보취약계층이 일반인과 동등하게 모바일 앱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의미한다

최원혁 LG유플러스 AIoT상품2담당은 "AI는 미래의 기술이 아니라 현실 속에서 필요한 사람들에게 가치를 제공해주어야 한다고 생각하며, 정보화 취약 계층의 일상을 변화 시킬 수 있도록 지속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