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의 딜레마…아시아나항공 매각 vs 사재출연

아시아나항공 그룹 지배구조 핵심 역할·사재출연 추가담보 여력 부족


[아이뉴스24 양창균 기자]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처리를 두고 딜레마에 빠졌다. 산업은행이 금호아시아나그룹으로부터 제출 받은 아시아나항공 자구계획안을 거절하면서 생긴 일이다. 더욱이 아시아나항공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상징성뿐 아니라 그룹 지배구조에서 핵심 고리를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박 전 회장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자구계획안이 산업은행에서 거절 당한 뒤 박 전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경영권 매각과 사재출연을 놓고 양자택일의 갈림길에 섰다.

무엇보다 박 전 회장 입장에서는 아시아나항공의 그늘이 너무 크다는 점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자산규모는 11조4천억원 수준으로, 2018년 공정거래위원회가 집계한 재계 자산순위 25위이다. 그룹 내에서 아시아나항공의 자산(6조8천억원)은 59.6%인데, 만약 매각될 땐 그룹 자체가 크게 흔들리게 된다. 이 경우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하는 자산 10조원 이상의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에서도 빠져 주요 그룹군에서 이탈하게 된다.

박 전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처리에 고민이 깊어지는 배경이다.

앞서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산업은행에 박삼구 회장 일가가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 13만3천900주를 추가 담보로 제공하는 대신 5천억원의 자금 요청을 담은 자구계획안을 제출했다. 또 3년 안에 경영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았을 땐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아이뉴스24 이영훈 기자]

하지만 이 같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자구계획안은 산업은행에 이어 금융당국으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일단 산업은행 주재로 진행된 회의에서 “사재출연이나 유상증자 등 실질적 방안이 없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미흡하다고 판단된다”며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자구계획안을 거절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부정적인 견해를 표출했다.

최 위원장은 “박삼구 회장이 물러나면 아들이 경영하겠다고 하는데 그것이 뭐가 다른지 의아하다”며 “경영이 달라질 만하다고 기대할 수 있겠느냐”고 꼬집었다.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자 박 전 회장의 선택 카드도 좁아졌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요구하는 오너일가의 사재출연을 결정하든지, 아님 눈물을 머금고 아시아나항공 매각이라는 선택의 카드다.

하지만 박 전 회장이 두 카드 중 어느 하나를 선택하기는 녹록지 않다. 박 전 회장 등 사재출연의 경우 추가로 내놓을 담보가 마땅하지 않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지배구조는 박 전 회장이 최대주주인 금호고속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

현재 박 전 회장(31.1%)과 아들 박세창 사장(21%)의 금호고속 지분은 총 52.1%로 추산된다. 문제는 이중 42.7%가 금호타이어에 대한 차입금 담보로 묶여 있다는 점이다. 이 담보를 풀기 위해서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금호타이어를 경영할 때 받았던 대출금 2천500억원의 상환이 필요하다.

또 나머지 9.4%는 아시아나항공 등 그룹 계열사 차입금 담보로 잡혀 있는 실정이다.

외부에 공개되지 않은 박 전 회장의 개인자산이 있더라도 사재출연은 쉽지 않은 결정이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의 눈높이에 맞추기 위해서는 적지 않은 자산이 필요해서다.

사재출연이 어렵다면 결국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다. 이 또한 쉽지 않다는 게 재계의 지배적인 시각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지배구조상 박 전 회장(아들 박세창 사장 지분 등 총 52.1%)→금호고속(45.3%)→금호산업(33.5%)→아시아나항공으로 이어지고 있다. 금호고속과 금호산업은 지배구조 상단에 있으면서 아시아나항공을 통해 계열사를 거느린 구조인 셈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지배구조

공정거래위원회가 2018년 기준 집계한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지배구조를 살펴보면 그룹 내에서 아시아나항공의 중요성이 눈에 들어온다. 아시아나항공은 아시아나개발(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IDT(76.2%),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에어부산(44.2%), 에어서울(100%)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지배구조 하단에는 금호리조트와 금호티앤아이 등으로 연결고리가 형성된다.

이 같은 배경에서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조만간 구체적인 자산매각 계획 등을 담은 아시아나항공 자구계획안을 다시 산업은행에 제출할 예정이다. 하지만,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다시 제출하는 아시아나항공 자구계획안에 어느 정도 동의할지는 미지수다.

재계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자구계획안을 산업은행에 다시 제출하더라도 채권단이 요구하는 수준을 충족할지는 모르겠다”며 “결국 박 전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매각이나 사재출연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할 상황에 처할 가능성이 크다”고 귀띔했다.

양창균기자 yangc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