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트너 26개 확대 … 카카오 블록체인 '클레이튼' 6월 출시


소셜·공유·결제까지 글로벌 서비스 포함, 29일 시범서비스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이 6월말 메인넷을 공개, 정식 서비스에 나선다. 소셜데이팅부터 티케팅, 자전거 공유 등 다양한 분야까지 파트너사도 확대하고 있다.

다만 암호화폐 클레이 유통 방식이나 구체적인 카카오 서비스 접목 시기 등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는 19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오피스에서 '클레이튼 파트너스데이'를 열고 테스트넷 '바오밥', 메인넷 공개 시기 등 클레이튼의 목표 및 계획을 발표했다.

메인넷은 블록체인 시스템 운영을 통해 암호화폐 생성 뿐 아니라 다른 앱을 구동하게 만드는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을 말한다. 독자 생태계를 만드는 셈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가 19일 클레이튼 파트너스데이에서 클레이튼 비전과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또 지난해 10월 제한된 파트너 대상의 테스트넷 '아스펜' 버전을 선보인 클레이튼은 오는 29일 모든 개발자, 서비스 기업들이 사용할 수 있는 퍼블릭 테스트넷 '바오밥' 버전도 공개한다. 메인넷은 테스트기간을 거친 뒤 6월말 정식 출시된다.

바오밥 버전은 지난 5개월여동안 테스트넷을 운영하며 파트너들에게 받은 의견이 반영된다. 블록체인의 높은 보안을 유지하면서 기존 플랫폼들의 경직되고 쓰기 불편했던 계정·개인키 관리의 자유도를 높였고, 획일적 처리로 인해 느렸던 기존 블록체인 처리 속도를 향상시켰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이용자는 물론, 개발자, 서비스 기업들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하고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클레이튼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며 "다양한 파트너들과 긴밀하게 협업해 이용자들이 편리하게 사용 가능한 블록체인 서비스를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클레이튼은 블록체인 대중화를 지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이용자들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사용자환경(UI)을 제공하고, 개발자가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하고 운영하는데 최적화된 환경(DX)을 지원하고자 한다.

블록체인 저변 확대를 위해 소셜데이팅, 자전거공유, 티켓결제,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블록체인 서비스를 준비중인 9개 개업과 추가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그동안 2차례에 걸쳐 17개의 초기 서비스 파트너를 공개한 클레이튼은 이로써 총 26개의 파트너를 확보하게 됐다.

이번 3차 파트너로는 국내를 비롯해 일본·네덜란드·아르헨티나 등에 기반을 두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 다수 포함된 게 특징.

우선 국내 1위 태블릿 기반 멤버십 서비스 '도도포인트'의 운영사인 '스포카' 공동 창업자가 설립한 '캐리 프로토콜'이 파트너로 합류했다. 캐리 프로토콜이 제일 먼저 적용될 도도포인트는 별도의 가입 절차 없이 휴대전화 번호만으로 적립이 완료되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일본 게임사 '코코네'가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진행 중인 소셜 데이팅 서비스 '팔레트'도 클레이튼을 통해 서비스된다.

코코네는 약 1천500만명의 이용자를 대상으로 축적한 노하우를 살려 불투명한 데이팅 시장에 블록체인을 적용해 투명성을 높이고자 한다.

아울러 네덜란드의 티켓팅 서비스 업체 '겟 프로토콜'도 참여한다. 겟 프로토콜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티켓팅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티켓 시장에서 발생하는 암표나 가격 폭등 문제 등을 해결하려 한다.

그라운드X는 개발중인 암호화폐 클레이의 유통 방식에 대해선 아직 고민 중이다. 클레이튼에 카카오 서비스를 접목하는 방식도 다각도로 검토 중인 단계다.

한재선 대표는 "클레이 유통의 경우 상장만이 유일한 옵션은 아니라 다양한 방식을 고민 중"이라며 "안전하고 이용자 친화적인 방식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카카오 서비스에 (클레이튼을) 언제 어떻게 접목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