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갤럭시S10' LTE 초고속 1.2Gbps 달성

HD급 2GB 영화 한 편 13초 만에 다운로드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SK텔레콤이 '갤럭시S10'을 통해 LTE 최고 속도를 달성했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삼성전자 '갤럭시S10' 출시와 함께 최고 속도 1.2Gbps 급 LTE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발표했다.

초기 5G 서비스는 LTE가 병행 사용된다. 고객들에게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LTE 혁신도 중요하다.

1.2Gbps 속도면 HD급 2GB 영화 한 편을 13초 만에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지난 2011년 초기 LTE 속도에 비하면 16배 이상 빨라진 속도다.

SK텔레콤이 '갤럭시S10'을 통해 LTE 최고 속도를 달성했다 [사진=SKT]

SK텔레콤은 갤럭시 S10 출시와 함께 서울, 부산, 울산, 광주, 대전 등 5개 시의 트래픽 밀집 지역에서 최고 1.15Gbps 서비스를 시작한다. '4×4 다중안테나' 기술을 3개 주파수 대역에 동시 적용해 이뤄낸 성과다.

초기 갤럭시S10에서는 최대 1.15Gbps를 제공하고 상반기 내 단말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1.2Gbps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갤럭시 S10 기준 최고속도 1.2Gbps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지난 해 9월부터 갤럭시S8, 갤럭시노트8, 갤럭시S9, 갤럭시노트9 등 단말4종에 대해 802.11ax 표준 기반의 '와이파이6' 서비스를 시작했다. 와이파이 얼라이언스(WFA)에서 명명한 6세대 와이파이(802.11ax)로, 현재 AP 기준 최대 속도 4.8Gbps를 지원한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영등포 타임스퀘어, 부산 시외버스터미널 등에서 사용 가능하다. 상반기 중 서울 남부터미널, 부산역, 동대구역 등으로 확산된다.

SK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와이파이 채널을 작은 주파수 대역으로 나눠 여러 고객이 단일 AP에 동시 접속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트래픽 밀집 환경에서도 응답 지연 시간을 단축해 안정적인 무선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성진수 SK텔레콤 인프라 솔루션그룹장은 "1.2Gbps LTE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도입해 SK텔레콤 이용 고객들은 차별화된 통신 품질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5G 시대에도 최상의 네트워크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차세대 기술을 지속적으로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