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민간 주도 블록체인 프로젝트 추진…45억 지원

이포넷·현대오토에버·SKT 등 3개 컨소시엄 과제 선정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블록체인 초기 시장 창출을 위해 민간 주도 국민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3일 발표했다.

블록체인은 네트워크 참여자가 공동으로 거래내역 등의 정보를 기록하고 검증, 보관하는 기술이다. 블록체인에 기록된 정보는 제3자가 임의로 변경할 수 없어 데이터 안전성과 거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3개 컨소시엄이 제안한 과제에 총 45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달 중순 협약을 거쳐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이포넷이 주관하는 컨소시엄은 기부금 모금과 집행, 결과 등의 데이터를 분산·저장할 수 있는 기부 플랫폼을 구현한다. 연말부터 어린이재단 등이 이 플랫폼을 활용해 기부 캠페인을 실시할 계획이다.

현대오토에버 주관 컨소시엄은 중고차 매입부터 판매까지 각 단계별 주요 이력 데이터를 블록체인에 기록하는 중고차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이 주관하는 컨소시엄은 중개자를 거치지 않고 사용자가 직접 관리할 수 있는 ID·인증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민간 주도 국민프로젝트 과제 및 참여기관 [자료=과기정통부]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