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구민의 톺아보기] MWC19에서 선보인 LG의 스마트폰 신기술

정구민 국민대 교수 기고


[아이뉴스24] MWC19 하루 전날 열린 LG 프리미어 행사에서 LG는 5G 스마트폰인 V50 씽큐와 4G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G8 씽큐를 공개했다. 또한, V50 씽큐와 G8 씽큐를 통해서 다양한 신기술을 선보였다. 스마트폰의 두 축인 V 시리즈와 G 시리즈가 서로 개별 진화하면서 적용 기술도 나눠지는 모양새를 보여 주었다.

◆ 5G 스마트폰 V50 씽큐

LG는 V50 씽큐의 발표에서 ‘한계를 넘어서다 (Beyond Limit)’라는 문구를 강조했다. 앞으로 5G가 가져 올 파괴적인 변화와 5G 스마트폰을 통한 콘텐츠 및 서비스의 변화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LG는 V50 씽큐가 5G 스마트폰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를 잘 반영했다고 밝혔다. 동영상, AR/VR, 게임 등 앞으로 5G에서 기대되는 킬러 서비스에 맞추어 5G 기능뿐만 아니라, 고성능 멀티미디어 기능, 고화질 대화면 디스플레이, 빠른 프로세싱, 고용량 배터리 등을 제공해 주게 된다.

5G 스마트폰 V50씽큐. [사진=정구민]

V50 씽큐는 폴더블폰과 비교되는 ‘듀얼디스플레이’ 기능도 제공한다. V50 씽큐 뒷 면의 단자를 통해서 스마트폰 커버에 하나의 디스플레이를 추가로 넣어 줄 수 있다. 이 기능은 ZTE의 듀얼디스플레이폰 엑슨엠과도 유사한 면이 있다. 또한, 스마트폰 단자를 통해서 연결한다는 점에서는 LG의 G5나 모토롤라의 모토 Z와도 유사하다.

LG는 듀얼디스플레이 기능의 사용성에서 대화면을 이용하는 측면 보다는 말 그대로 두 개의 디스플레이를 별도로 이용하는 측면을 강조했다. 삼성, 화웨이 등의 폴더블폰과는 다른 사용성을 강조하고자 하는 면도 엿보였다. 삼성, 화웨이의 폴더블폰이나 ZTE의 듀얼디스플레이폰과 다른 점은 안팎으로 모두 접을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는 점이다. 안과 밖으로 모두 접을 수 있도록 하면서 듀얼디스플레이의 사용성을 확장할 수 있도록 하였다.

듀얼디스플레이의 게임컨트롤러 기능. [사진=정구민]
◆ 4G 프리미엄폰 G8

기존 프리미엄 브랜드 G시리즈는 G8 씽큐로 진화했다. G8 씽큐에서는 에어모션 기능과 크리스탈 사운드 기능이 눈에 띈다.

LG는 G8에 깊이를 인식할 수 있는 3D 깊이 카메라 기능을 추가했다. 여기에는 독일 인피니언의 자회사인 PMD의 ToF(Time of Flight)센서가 적용된다. PMD의 ToF센서는 중국 레노보의 스마트폰에서도 상용화된 바 있다. 3D 깊이 카메라를 이용하면, 사용자의 얼굴을 3D로 모델링하거나 사람의 손모양을 인식하거나 동작을 인식하는 기능이 가능해 진다.

LG는 손동작을 이용하여 스마트폰을 켜거나 앱을 실행하고, 볼륨을 제어하는 시연을 보여 주기도 했다. 이외에도 얼굴인식 기능을 구현하거나 사용자의 얼굴을 3D 아바타로 만드는 등의 다양한 응용에도 적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G8 에어모션 시연. [사진=정구민]

크리스탈 사운드 기능은 OLED 화면이 진동하면서 소리를 내는 기능이다. 이 기능은 LG 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개발하여 TV에 적용되었으며, 스마트폰에서는 G8에 최초로 적용된 기능이다. 화면 자체에서 소리가 나게 되면서 생동감 있는 동영상을 즐기거나, 편리한 전화통화가 가능해 지는 장점이 있다.

크리스탈 사운드 설명. [사진=정구민]
◆ V시리즈와 G시리즈의 진화

이번 MWC19에서 LG는 V시리즈와 G시리즈의 차별화된 진화 방향을 선언했다. 고화질 대화면 디스플레이가 필요해지는 5G의 특성상 그동안 대화면에 초점을 맞춰왔던 V시리즈를 5G로 진화해 나가는 것으로 보인다.

LG는 V50 씽큐에서는 5G와 듀얼디스플레이 기능을, G8에서는 에어모션 기능과 크리스탈 사운드 기능을 강조했다. LG가 이번 전시회의 큰 흐름이 되고 있는 폴더블폰을 내지 않은 점은 아쉬운 점이다. 듀얼디스플레이 기능의 사용성을 앞으로 폴더블폰 진화에도 잘 이어가는 것도 필요해 보이는 상황이다. G8의 에어모션과 크리스탈 사운드 기능은 앞으로 많은 발전이 기대된다. 다만, 에어모션에서는 사용자가 쉽게 쓸 수 있도록 꼭 필요한 사용성만 제공하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

LG는 MWC19에서 V시리즈, G시리즈의 개별 진화와 함께 다양한 신기술을 선보였다. 앞으로 이 신기술들을 동영상, AR/VR, 게임 등이 중요해 질 것으로 예상되는 5G 시장과 잘 융합해 나가기를 기대해 본다.

/정구민 국민대 교수

◇ 정구민 교수는?
정구민 국민대 전자공학부 교수는 솔루션 전문기업 ㈜네오엠텔의 창업멤버였고, 이후 SK텔레콤에서도 근무하는 등 업계와 학계를 두루 거친 전문가다. 현재 국가기술표준원 자동차전기전자및통신전문위원회 위원장, 한국자동차산업협회 IT와 자동차융합연구회 위원장, ㈜유비벨록스 사외이사, 한국멀티미디어학회 부회장, 대한전기학회 정보 및 제어부문회 이사, 한국정보전자통신기술학회 이사를 맡고있다.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