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10] 삼성전자 '갤럭시폴드·갤럭시S10'에 담긴 철학은

장소연 무선사업부 상무 "소비자가 원하는 것을, 불가능한 것을 가능케"


[아이뉴스24 양창균 기자] 장소연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글로벌브랜드 마케팅그룹 상무는 "(갤럭시폴드·갤럭시S 10) 두 제품은 소비자들이 원하는 것을, 불가능한 것을 가능하게 한다"며 "의미 있는 진전이고 의미 있는 혁신"이라고 부여했다.

특히 장 상무는 "갤럭시폴드는 미래 모바일 업계의 비전을 선포하는 제품이고, 갤럭시S 10은 우리 경험을 모두 축적한 혁신의 완성작"이라며 "혁신을 위한 혁신이 아닌 소비자가 원하는 게 무엇인지 생각하고, 어떤 어려움에도 노력해 극복하겠다는 삼성전자의 브랜드 철학이 녹아있다"고 강조했다.

장 상무는 이달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JW메리어트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삼성전자의 갤럭시 마케팅 전략에 담긴 철학을 이같이 설명했다.

앞서 이날 삼성전자는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Bill Graham Civic Auditorium)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를 개최하고 5G 모델을 포함한 ‘갤럭시 S10’ 4종에 더해 새로운 모바일 카테고리의 탄생을 알리는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Galaxy Fold)’까지 총 5종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장 상무는 "'두 왓 유 캔트(Do What You Cant)' 슬로건을 많이 봤을 텐데,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는 의미"라며 "단순히 마케팅 슬로건이 아니라 삼성전자가 가지고 있는 정신"이라고 역설한 뒤 두 개의 영상을 소개했다.

타조에게 하늘을 나는 경험을 주는 '타조의 꿈'과 세상의 뉴노멀을 만든다는 스토리의 '뉴노멀 캠페인'이다.

장 상무는 "'타조의 꿈'에서 전달하고자 했던 것은 소비자를 위해 불가능한 것을 가능케 하고, 그러면서 소비자가 즐길 수 있는 편리함을 제공하자는 철학이었다"며 "두 번째로 진행한 뉴노멀 캠페인에서는 기술 혁신이 소비자에게 어떤 혜택을 주고, 세상에 뉴노멀을 만든다는 스토리로 꾸몄다"며 영상이 전달하고자 하는 의미를 전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글로벌 브랜드 마케팅그룹 장소연 상무

이어 장 상무는 "올해는 다시 한번 전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갤럭시S 10년을 축하하며 차세대의 새롭고 혁신적인 제품을 위한 토대를 다지는 캠페인을 수립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장 상무는 "올해에는 5G, AI, IoT, 디스플레이 등 4가지 카테고리를 기반으로 우리의 삶을 새롭게 정립하고 경험 혁신가(Experience Innovator)로서 소비자들에게 더 끊김 없는 경험을 제공한다는데 초점을 맞춘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역설했다.

장 상무는 "최근 공개한 브랜드 캠페인 영상 '미래 (The Future)'의 BGM인 ‘케 세라 세라(Que sera, sera)’는 사실 ‘일어날 일은 일어나게 되어 있다’는 뜻에 더 가깝다"며 "너무나 똑같은 것들이 넘쳐나는 오늘 날 '갤럭시 S10'을 시작으로 삼성전자는 더 이상 기능이나 사양 등으로 시장에서 경쟁(First to Market)이 아니라 다음 세대(Next Generation)와 마음으로부터 먼저 연결되는(Fitst to Heart) 브랜드가 되길 원한다"고 희망했다.

갤럭시 S10에 세계 최초 ‘다이내믹 AMOLED’와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Infinity-O Display)’, 초음파식 지문 스캐너, AI 카메라 등 수많은 세계 최고 혁신을 선보인 것도 같은 이유라는 것.

삼성전자는 보다 대담한 방법으로 '갤럭시 S10'의 혁신성을 보여줄 예정이다. 지난 1월 초 프랑스 콩코드 광장을 시작으로 전 세계 랜드마크에서 진행 중인 '미래를 펼치다'라는 한글 옥외광고가 대표적인 사례이다. 이중 프랑스 현지 반응이 좋았다는 게 장 상무의 전언이다.

장 상무는 "한글 메시지를 다이나믹한 영상으로 표현해 끊임 없이 혁신을 주도해온 삼성전자의 자부심과 향후 모바일 업계의 미래를 선도하겠다는 비전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며 "다음 세대를 위해 출시된 '갤럭시 S10'의 특장점을 한 눈에 느낄 수 있는 여러 시도들을 전 세계 곳곳에서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프랑스 콩코드 광장에 걸린'미래를 펼치다' 한글 옥외광고

갤럭시 마케팅 전략 브리핑 후 이어진 Q&A에서는 네이밍과 관련한 질문이 쏟아졌다.

가장 먼저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 폴드'의 명칭을 정하게 된 배경이었다. 장 상무는 "갤럭시 폴드가 제일 처음 나온 제품이다. 카테고리를 정의하고자 해서 폴드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갤럭시S 10' 이후 네이밍 변화와 관련해서도 질문이 나왔다. 이와 관련, 장 상무는 "갤럭시S 10 이후 고민을 많이하고 있다"며 "아직 결론은 안났지만, 어떻게 하면 가장 편안한 네이밍이 될까를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스마트폰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갤럭시S 10 이후 후속작 명칭을 갤럭시S 20 등의 두 자릿수 선택을 놓고 고민 중인 것으로 보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미국) 양창균기자 yangc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