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19 프리뷰] 5G 스마트폰과 5G 서비스

정구민 국민대 교수 기고


[아이뉴스24 ] 5G의 상용화가 시작되면서, 2019년에는 5G 관련 기기와 서비스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 초에 열렸던 CES 2019에서도 5G 참조폰의 전시와 다양한 5G 미래 비전이 제시된 바 있다.

MWC 측은 5G-IoT-AI를 결합한 지능형 연결(Intelligent Connectivity)을 이번 행사의 핵심 키워드로 제시하기도 했다. 이번 MWC19에서는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5G 스마트폰과 주요 이동통신사들의 5G 관련 서비스가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 CES 2019의 5G 관련 이슈와 MWC19 전망

CES 측은 2020년대를 5G에 기반한 데이터 시대로 정의한 바 있다. CES 2019에서는 아직 시장 초기이기는 하지만 칩셋, 기기, 서비스 측면에서 다양한 5G 비전 제시가 있었다. 특히 CES 2019에 선보였던 퀄컴의 5G 참조폰은 이번 MWC19에서 여러 업체들의 5G 스마트폰으로 진화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퀄컴의 새로운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855와 5G모뎀 X50은 프로세서와 모뎀을 생산하지 않는 업체들이 주요 5G 모델에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 LG, 화웨이 등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일제히 5G 스마트폰을 발표하면서 본격적인 단말기 경쟁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CES 2019에서는 이외에도 주요 이동통신사들의 5G 통신망, SKT의 5G 가상현실 콘텐츠 등 이동통신사들의 5G 통신망과 다양한 서비스 경쟁도 선보인 바 있다. MWC19에서도 주요 이동통신사들은 5G 통신망 구축에 대한 로드맵과 다양한 서비스 비전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CES 2019의 주요 5G 관련 동향.
◆ 주요 업체들의 5G 스마트폰

이번 MWC19에서는 삼성, LG, 화웨이 등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5G 스마트폰 경쟁이 행사의 핵심 이슈가 될 전망이다. 5G 스마트폰에는 대화면 고화질 디스플레이와 이를 바탕으로 한 동영상, AR/VR 콘텐츠가 주요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MWC 2018에서는 에릭슨 보고서를 인용하면서 2023년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의 75%가 비디오에 사용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삼성은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5G 스마트폰으로 ‘갤럭시S10 5G’를 발표했다. 또한,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도 5G를 지원하는 제품이 5월에 선보인다. 5G 모뎀으로는 퀄컴의 X50 5G 모뎀이 탑재되고, 디스플레이는 6.7인치 다이나믹 아몰레드 디스플레이가 장착된다. 또한 4500mAh의 대용량 배터리가 장착되며 25W의 초고속 충전을 지원한다.

LG의 5G 스마트폰은 ‘V50 ThinQ 5G’이다. 퀄컴 스냅드래곤 855와 퀄컴 X50 5G 모뎀이 장착된다. 4000mAh의 대용량 배터리와, 탈부착 가능한 듀얼 디스플레이가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V50 ThinQ 5G 모델은 MWC19에서 공개 예정이다.

MWC19에서 화웨이는 5G 폴더블폰을 공개할 예정이다. 화웨이의 5G 폴더블폰에는 IFA 2018에서 발표한 기린 980 칩과 5G 모뎀인 발롱 5000이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샤오미는 MWC19에서 5G 스마트폰인 ‘미 믹스3 5G’를 전시할 예정이다. 샤오미 ‘미 믹스3’의 5G 버전으로 퀄컴 X50 5G 모뎀이 장착된다. ‘미 믹스3 5G’는 CES2019에서 프로토타입으로 전시된 바 있다.

주요 업체들의 5G 스마트폰에서는 전반적으로 대화면 고화질 디스플레이, 고성능 프로세싱, 커진 배터리가 적용되는 트렌드를 엿볼 수 있다. 이 외에도 MWC19에는 중국 스마트폰 업체인 원플러스(OnePlus), 모토롤라, ZTE 등이 5G 스마트폰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V50 thinQ 유출로 추정되는 사진. [출처=에반 블레스(@evleaks)]
◆ 주요 업체들의 폴더블폰

세계 최초로 폴더블폰을 소개했던 로욜은 CES 2019에서 ‘휴대성을 유지하면서도 대화면을 쓰고 싶은 소비자의 욕구를 위해서는 폴더블 폰이 필수’라고 밝힌 바 있다. 앞으로 동영상 콘텐츠가 중요해지는 5G 시장을 고려할 때 폴더블폰의 필요성은 더욱 부각될 것으로 예상된다.

MWC19에서는 삼성, 화웨이, 샤오미 등의 여러 업체들이 일제히 폴더블폰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각회사들의 구현 방식은 저마다 차이가 있다. 디스플레이를 안으로 접거나 밖으로 접거나 3등분하여 접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구현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갤럭시 언팩행사에서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를 공개했다. 디스플레이의 보호를 위해서 안쪽으로 접으면서도 바깥쪽에 별도의 디스플레이를 추가했다. 공개 영상에 따르면, 각 디스플레이를 연결하는 사용성도 제공하고 있다. 접으면 한 손 크기인 4.3인치, 펼치면 태블릿 크기인 7.3인치의 디스플레이를 가지고 있다.

이에 비해서 화웨이는 MWC19에서 폴더블폰을 공개할 예정이다. 화웨이의 폴더블폰은 밖으로 접는 방식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밖으로 접는 방식은 디스플레이의 활용을 최대화할 수 있는 장점과 더불어, 충격에 취약할 수 있는 단점이 있다.

샤오미는 MWC19에서 폴더블폰을 공개할 예정이다. 삼성의 폴더블폰이 화면을 반으로 접는 것이 특징이라면 샤오미의 폴더블폰은 화면을 3등분하여 양쪽을 접는 방식이 특징이다.

또한, LG는 본격적인 폴더블폰 대신, 접는 사용성을 경험해 볼 수 있는 듀얼 디스플레이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MWC 2018에서 중국 ZTE는 두 개의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엑슨엠(Axon M)을 전시한 바 있다. ZTE의 엑슨엠은 본격적인 폴더블폰은 아니지만, 폴더블폰의 새로운 사용성을 제시하기도 했다.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출처=삼성]
샤오미 폴더블폰 유출 사진. [출처=린빈(샤오미 총재)이 올린 웨이보 영상]
◆ 주요 통신사들의 5G 서비스

주요 이동통신사들은 일제히 5G 통신망에 대한 로드맵과 5G 기반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CES 2019에서 5G를 위한 가상 현실 콘텐츠를 선보였던 SKT는 MWC19에서 ‘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을 전시한다. 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은 5G와 VR을 융합한 서비스이다. 현실을 정밀하게 복제한 가상 공간을 만들고, 가상 공간에서의 활동을 현실 세계에 반영한다. 사용자가 VR을 이용하여 레스토랑이나 호텔을 둘러보고, 마음에 들면 실제 예약까지 진행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KT는 5G 기반 재난안전 플랫폼인 ‘5G 스카이십’을 전시할 예정이다. 5G 기술을 이용하여 재난 현장에 있는 사람을 무인 비행선과 드론을 이용하여 병원으로 이송할 수 있게 된다.

유럽 이동통신 업체인 보다폰은 MWC19에서 5G 네트워크를 이용한 실시간 스트리밍 외과 수술 데모 시연이 예정되어 있다. 보다폰 측은 바르셀로나 클리닉 병원에 원격으로 연결하여 5G 스트리밍을 이용한 외과 수술 데모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 외에도 캐나다 이동통신사인 텔루스(Telus), 아랍 에미레이트의 이동통신사인 에티살랏(Etisalat)에서도 5G관련 서비스를 전시할 예정이다.

CES 2019에서 SK텔레콤의 5G 가상현실 콘텐츠 시연. [사진=정구민]
◆ 본격화되는 5G 콘텐츠 및 서비스 경쟁

MWC19에서는 주요 제조사들의 5G 스마트폰과 이동통신사들의 서비스들이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앞으로 5G 콘텐츠와 서비스 경쟁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5G 스마트폰을 이용한 동영상, 스트리밍, AR/VR 콘텐츠의 발전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며, 스마트시티와 원격제어 관련 서비스들도 서서히 등장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으로 5G 관련 시장에서 우리나라 업체들의 좋은 성과를 기대해 본다.

/정구민 국민대 교수

◇ 정구민 교수는?
정구민 국민대 전자공학부 교수는 솔루션 전문기업 ㈜네오엠텔의 창업멤버였고, 이후 SK텔레콤에서도 근무하는 등 업계와 학계를 두루 거친 전문가다. 현재 국가기술표준원 자동차전기전자및통신전문위원회 위원장, 한국자동차산업협회 IT와 자동차융합연구회 위원장, ㈜유비벨록스 사외이사, 한국멀티미디어학회 부회장, 대한전기학회 정보 및 제어부문회 이사, 한국정보전자통신기술학회 이사를 맡고있다.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