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강은철 "가수 데뷔 전 사이먼 앤 가펑클 노래 모아 콘서트…매진 기록"


[아이뉴스24 김세희 기자] '아침마당' 강은철이 가수가 되기 전 콘서트를 열어 매진을 기록한 사연을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가수 강은철이 출연했다.

그는 "라이브카페에서 노래는 했지만 직업이 가수는 아니었을 때 사이먼 앤 가펑클 노래만 모아서 콘서트를 했다"며 "직접 돈을 투자해서 연 것"이라고 말했다.

KBS1 '아침마당' 강은철.
이어 "콘서트라는 게 많지 않을 때라서 사람들이 사이먼 앤 가펑클인줄 알고 티켓을 구매해 매진이 됐다"며 "하지만 워낙 그들의 노래를 좋아하셨던 분들이 샀기 때문에 좋아해 주셨다"고 밝혔다.

강은철은 또 "당시 김학래와 임하룡, 남궁옥분이 게스트로 출연해 화려한 게스트 덕을 봤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학래는 "겸손하게 말하는데 사실 마니아들이 있었다"며 "강은철이 멋내지 않고 겸손하게 노래해 매력이 있다"고 전했다.

김세희기자 ksh100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